0.5℃
박무
미세먼지 69

바람 잘 날 없는 쇼트트랙, 성희롱으로 전원 선수촌 퇴촌

  • [데일리안] 입력 2019.06.25 15:20
  • 수정 2019.06.25 15:20
  • 김평호 기자

남자 선수가 산악 훈련 중 후배 바지 벗겨

쇼트트랙 대표팀이 또 쇼크를 안겼다. ⓒ 데일리안DB쇼트트랙 대표팀이 또 쇼크를 안겼다. ⓒ 데일리안DB

과거 파벌 논란과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 사건 등으로 바람 잘 날 없었던 쇼트트랙 대표팀이 이번에는 성희롱 사건으로 대표팀 전원이 선수촌서 퇴촌됐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남자 선수 A는 지난 17일 선수촌에서 진행된 산악 훈련 중 남자 후배 B의 바지를 벗겼다.

여자 선수들과 함께 훈련하던 상황에서 심한 모멸감을 느낀 B 선수는 선배인 A 선수에게 성희롱당했다며 이를 감독에게 알렸고, 감독은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보고했다.

A와 B는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선수들로 알려져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신치용 선수촌장은 A, B 선수를 포함해 남자 7명, 여자 7명 등 대표 선수 14명을 전원 한 달간 선수촌에서 쫓아내기로 결정했다.

신치용 선수촌장은 ‘KBS’와 통화에서 "최근 쇼트트랙 대표팀이 선수촌 내에서 기강을 무너뜨리는 크고 작은 사건들을 일으켰다. 단순히 한 개인에 대한 징계가 아닌 팀 전체의 선수촌 퇴출을 검토하게 됐다"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