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신임 IOC 위원 선출···임기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9일 07:07:49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신임 IOC 위원 선출···임기는?
    64표 중 찬성 57표로 신규 위원 당선..한국인으로 역대 11번째
    기사본문
    등록 : 2019-06-27 06:21
    김태훈 기자(ktwsc28@dailian.co.kr)
    ▲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IOC 위원으로 선출됐다. ⓒ 대한체육회

    이기흥(64) 대한체육회장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정원 115명)으로 선출됐다.

    IOC는 26일(한국시각) 스위스 로잔 본부에서 ‘제134차 총회’를 열고 신규 위원으로 추천된 후보 10명을 대상으로 전자 투표를 실시했다.

    전체 64표 중 이기흥 회장은 과반을 넘는 찬성 57표(반대 5표·기권 2표)로 신규 위원이 됐다. 한국인으로 역대 11번째 IOC 위원이다.

    2016 리우올림픽 때 선거를 통해 선출된 유승민 선수위원, 이번에 선출된 이기흥 회장까지 한국은 2년여 만에 2명의 IOC 위원을 보유하는 국가가 됐다. 한동안 위축됐던 스포츠 외교 강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IOC 위원의 임기는 8년이고, 1회 이상 재선될 수 있다. 하지만 70세가 되는 해 연말까지만 위원직을 수행할 수 있는 '정년제'가 있다.

    때문에 만 64세인 이 회장의 임기는 만 70세까지 최대 6년이다. IOC 위원직을 유지하기 위해서 내년 대한체육회장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해야 한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