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대만 할머니, 불륜 상대 수면제 먹여 살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0일 00:17:19
    60대 대만 할머니, 불륜 상대 수면제 먹여 살해
    기사본문
    등록 : 2019-07-07 16:31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대만에서 60대 할머니가 수면제를 이용해 불륜 상대를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7일 연합뉴스 및 NEXT TV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지난 4일 대만 남부의 핑둥(屏東)현에 사는 65세의 장(江) 모 할머니는 4년간 교제한 75세 황(黃) 모(75) 할아버지가 평소 자신을 키가 작고 못생겼다면서 구박하던 중 헤어지려고 하자 이에 앙심을 품고 황 씨를 살해했다.

    자유시보는 장 씨가 3일 수면제를 탄 음식을 황 씨에게 먹여 의식불명으로 만든 후 다음날 새벽 1시께 그의 차량으로 핑둥현 난화(南華)대교 제방으로 이동해 그를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후 현장을 떠났다고 전했다.

    이날 새벽 4시께 한 시민은 빨간색 상의와 팬티만 입고 있는 익명의 사체를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당시 사망자의 신원을 확인할 수 없었지만 목이 졸린 흔적 등이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망한 황 씨의 차량이 오토바이와 접촉사고를 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도주하려는 운전자 장 씨를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미혼인 장 씨는 유부남인 황 씨가 자신에게 생활비를 주지도 않고 언어폭력을 행사했다며 이를 더는 참을 수 없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핑둥지방검찰은 장 씨를 살인죄 혐의로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조사 중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