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후원 모어댄, 울릉도 컨티뉴 매장 ‘인기몰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5일 06:42:11
    SK이노 후원 모어댄, 울릉도 컨티뉴 매장 ‘인기몰이’
    기사본문
    등록 : 2019-07-13 11:00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 지난 5일 오픈 첫 날 고객들로 붐비고 있는 울릉도 모어댄 컨티뉴 매장.ⓒ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후원하고 있는 사회적기업 모어댄 컨티뉴 매장이 울릉도 상륙 일주일 만에 최고의 쇼핑 공간으로 각광받고 있다.

    모어댄은 지난 5일 울릉도 최초로 면세점 입점 브랜드인 컨티뉴의 패션 매장이 들어서면서 지역주민뿐만 아니라 섬 방문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전 품목에 대해 10%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울릉도 매장에서만 판매하는 ‘울릉 스페셜 에디션’ 상품을 준비한 것이 고객몰이에 큰 몫을 했다는 게 모어댄 측의 설명이다.

    일부 품목은 오픈 당일 완판이 되며 품절 사태를 빚기도 했다.

    모어댄 관계자는 “무엇보다 환경문제에 관심이 높은 울릉도 주민들이 자동차 자투리 가죽을 가방, 지갑 등 패션 아이템으로 업사이클링하는 사회적 기업 모어댄의 매장 오픈 취지에 적극 공감해 주셨기 때문에 제품을 많이 구매해 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울릉도 주민들의 환경문제에 대한 관심은 남다르다.

    섬 지역의 특성 상 각종 쓰레기나 생활 폐기물 저감과 국내 대표 생태관광지로서 해양환경 보호 등을 위해 일회용품 사용 저감, 자발적인 환경정화활동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울릉도를 친환경 섬으로 만들기 위한 울릉군의 의지도 확고하다.

    울릉군은 지역 내 식당에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도록 권고하고, 실천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김병수 울릉군 군수도 지난 5일 오픈한 컨티뉴 매장을 방문해 업사이클링 가방을 직접 구입하기도 했다.

    한편 모어댄은 울릉살이 중인 도시 청년들이 만든 소셜벤처 ‘노마도르’, 울릉군 환경보전과와 함께 울릉도의 폐기물을 연구하고, 이를 소재로 활용한 제품을 개발해 하반기 중 출시한다는 목표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