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브라더스, 강지환 전속계약 해지 "신뢰 무너졌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0일 23:35:50
    화이브라더스, 강지환 전속계약 해지 "신뢰 무너졌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7-16 12:38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화이브라더스가 강지환과의 전속계약 해지를 공식화했다. ⓒ 연합뉴스

    배우 강지환이 소속사에서도 퇴출됐다.

    강지환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16일 "당사는 지난 5월 강지환과 신뢰를 바탕으로 계약했지만, 예상할 수 없는 불미스러운 일로 신뢰가 무너지게 됐다. 이에 따라 더 이상 전속계약을 이어갈 수 없음을 인지하게 됐다"며 전속계약을 해지했음을 밝혔다.

    화이브라더스는 "당사는 앞으로 철저한 아티스트 관리를 통해 재발 방지와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다시 한번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강지환은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하거나 성추행한 혐의로 지난 12일 구속됐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한성진 영장전담판사는 강지환에 대해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당초 "술을 마신 건 맞지만 이후 상황은 기억나지 않는다"던 강지환은 구속된지 5일 만에 태도를 바꿔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