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개발원, "장마철 중고차 구매시 카히스토리 확인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9일 11:16:37
    보험개발원, "장마철 중고차 구매시 카히스토리 확인해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7-17 12:00
    이종호 기자(2press@dailian.co.kr)
    ▲ 장마철 집중호우로 인해 침수차량이 중고차 시장에 무사고 차량으로 둔갑해서 유통되는 경우 소비자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보험개발원

    장마철 집중호우로 인해 침수차량이 중고차 시장에 무사고 차량으로 둔갑해서 유통되는 경우 소비자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보험개발원은 17일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침수차량 조회서비스를 카히스토리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운영 중에 있다고 밝혔다.

    보험개발원은 침수로 인해 부품의 부식이 발생한 차량의 경우 국민안전과 직결되는 문제가 발생 할수 있어 장마철 이후 중고차 구입시 무료 침수차량 조회 서비스 이용을 잊지 말라고 당부했다.

    최근 3개년 동안 자동차 침수사고는 1만3800여건이며 이중 침수분손은 8200여건, 침수전손은 5600여건이었다. 2016년은 태풍 ‘차바’로 인해 수천대의 차량이 침수로 전손처리 됐으며 2017년도는 갑작스런 집중호우로 인해 7월 한 달동안 3000여대의 침수차량이 발생했다.

    특히 장마철 폭우로 인해 물기를 머금은 침수차의 경우 차량 부품의 부식으로 인한 안전상의 문제가 지속 될 가능성이 높으며, 언론을 통해 해마다 중고차시장에 침수차 유입설이 거론되어 왔다. 중고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는 보험개발원 카히스토리 사이트에 접속해 ‘무료침수차량 조회’ 서비스를 클릭하고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무료로 침수차량 여부 확인이 가능하다.

    아울러 침수전손이나 심각한 사고로 폐차되어야 할 차량이 유통되는 것을 차단하려는 정책에 맞추어 2018년 4월 이후 폐차될 차량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카히스토리에서 무료로 운영 중이다.

    보험개발원 관계자는 "카히스토리를 통해 침수 전손 등 안전상 심대한 영향을 줄수 있는 차량의 불법유통을 차단하고 국민 안전에 대한 우려를 해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이종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