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슬아슬' 우하람, 2회 연속 올림픽 출전권 확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23:04:24
    '아슬아슬' 우하람, 2회 연속 올림픽 출전권 확보
    [광주세계수영선수권] 3m 스프링보드 준결승 11위
    리우올림픽 이어 도쿄올림픽에도 출전
    기사본문
    등록 : 2019-07-17 18:01
    김태훈 기자(ktwsc28@dailian.co.kr)
    ▲ 우하람이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 2019광주세계수영조직위 ⓒ광주세계수영선수권조직위원회

    한국 다이빙 선수로는 유일하게 리우올림픽에 출전했던 우하람(21·국민체육진흥공단)이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획득했다.

    우하람은 17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 준결승에서 6차시기 합계 430.65점으로 11위에 올랐다.

    준결승에 출전한 18명 가운데 12위 안에 들면 결승에 진출한다. 이번 세계수영선수권에서 다이빙 개인전(3m 스프링보드, 10m 플랫폼)에서 결승에 진출하면 올림픽 출전권을 얻는다.

    따라서 우하람은 세계선수권대회 결승 진출과 올림픽 본선행을 동시에 확정했다. 우하람은 2016 리우올림픽에 이어 2회 연속 올림픽에 진출하게 됐다.

    3위에 올랐던 예선에 비하면 준결승은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

    2·4차시기에 실수가 잇따라 나오면서 결승 진출을 장담할 수 없었다. 우하람은 5차시기가 끝난 뒤 13위로 밀렸지만 트위스트 자세로 세 바퀴 회전하고 파이크 동작으로 두 바퀴 반 도는 난도 3.9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11위로 올라섰다.

    우하람은 18일 오후 8시 45분 3m 스프링보드 결승전을 치른다. 우하람이 세계선수권대회 이 종목 결승에 진출한 것은 2015년 카잔 대회 이후 4년 만이다.

    우하람은 19일 열리는 10m 플랫폼에서도 올림픽 출전권을 노린다. 우하람은 10m 플랫폼에서도 한국 다이빙 사상 최초로 올림픽 결선에 올라 11위를 차지한 바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