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초당적 對日' 얻었으나 추경 못 챙겨…"만족 못한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23:04:24
    文대통령, '초당적 對日' 얻었으나 추경 못 챙겨…"만족 못한다"
    '만족하느냐'는 손학규 질문에 "만족 않는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7-19 03:00
    이슬기 기자(seulkee@dailian.co.kr)
    '만족하느냐'는 손학규 질문에 "만족 않는다"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대통령·정당대표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여야 5당 대표 회동을 통해 초당적 대일 대응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냈지만,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에 대한 동의는 얻어내지 못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회동 직후 국회로 복귀해 출입기자단과 가진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이 (공동합의문에) 만족하냐는 질문에 '만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며 "추경이 안 들어가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은 여야 5당대표 만남을 계기로 추경이 확 풀렸으면 했던 것 같다"며 "근데 이 자리에서 추경 문제를 처리하는 것 아닌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실제 문 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일본에 대한 초당적 대응 합의와 추경 처리가 가장 시급하다고 강조했으나, 최종 공동 발표문에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초당적 대응을 확인하는 내용만 담겼다.

    손 대표는 "5자, 6자가 다 만족하지 않았겠지만 최소공배수가 나온 것이 공동발표문"이라며 "여야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공동 인식을 갖고 비상협력기구를 설치해 운영하기로 합의한 게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의 대일 대응 태도에 대해선 "문 대통령이 법률가로서 법적 문제에 너무 천착한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강제징용 배상에 대한 대법원의 판결은 법적으로는 옳은 것이지만 이에 대한 후속조치를 하는 것이 정부와 외교의 역할"이라며 정치·외교적 해결을 강조했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