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 못 펴는 혁신기업 금융, 정보 한계에 '발목'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2일 22:13:49
    기 못 펴는 혁신기업 금융, 정보 한계에 '발목'
    시장 참여자들 사이의 정보 비대칭성 여전
    일관된 통로 마련 위한 제도적 해법 '골몰'
    기사본문
    등록 : 2019-07-20 06:00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시장 참여자들 사이의 정보 비대칭성 여전
    일관된 통로 마련 위한 제도적 해법 '골몰'


    ▲ 혁신기업들을 상대로 한 투자 시장에 금융권의 관심이 날로 커지고 있다. 하지만 정보의 비대칭성이 여전한 현실 탓에 성장이 한계에 부딪히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게티이미지뱅크

    혁신기업들을 상대로 한 투자 시장에 금융권의 관심이 날로 커지고 있다. 하지만 정보의 비대칭성이 여전한 현실 탓에 성장이 한계에 부딪히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일관된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제도적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는 점점 커질 것으로 보인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혁신기업 금융 시장은 혁신을 추구하는 모든 기업과 투자 기회를 모색하는 투자자, 그리고 이들을 연결해주는 금융사들이 모인 민간 자율의 생태계를 가리킨다. 법적 지원 대상인 벤처 기업들을 대상으로 하는 기존 금융 시장보다 포괄적인 개념이다.

    이 같은 민간 중심의 혁신기업 금융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다양하고 풍부한 정보가 선결 조건으로 꼽힌다. 시장 참여자 간의 정보 비대칭성이 최소화 돼야 시장 참여자들의 투자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어서다.

    혁신기업 금융 시장에서 이뤄지는 금융 활동은 크게 지분 투자와 신용공여로 구분된다. 다만 향후 매출과 수익의 불확실성이 강하고 담보도 부족한 혁신기업의 특성 상 일반적으로 신용공여보다는 지분 투자에 대한 기대감이 강한 편이다.

    이 때문에 잠재적 투자자들로서는 혁신기업이 보유한 기술과 인력, 시장성, 성장성 등에 대한 다각도의 검증이 불가피하다. 혁신기업을 둘러싼 다양한 측면의 정보 생성과 이에 대한 접근성이 중요한 이유다. 혁신기업 입장에서도 자신의 성장 단계에 부합하는 양질의 투자와 정부 지원을 이끌어내기 위해 관련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는 틀이 필수적이다.

    문제는 우선 이와 관련돼 확보할 수 있는 정보들이 여러 곳에 산재해 있다는 점이다. 우선 여러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이익 단체, 민간 기업들이 혁신기업과 투자자의 재무 정보 등을 제공하고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거나 연계해주는 온라인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또 금융사들 역시 자체적으로 기업과 투자자 관련 정보들을 확보하고 있으며 각자의 인적·물적 네트워크를 통한 정보 교환도 이뤄지고 있다.

    이렇게 다양한 주체들이 역신 기업 금융 시장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고 있지만, 투자의사 결정에 도움이 됨에도 공유되지 않고 있거나 취합되지 않은 상태의 정보들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상황이다. 역신 기업에 대한 투자 결정에 있어 전체 및 채널별 판매량, 매출·매입액, 매출채권, 매입채무, 지급결제 이력 등 상거래 데이터들은 유용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되지만 아직까지는 이런 정보들이 취합·관리되거나 금융사들에게 제공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상황들로 인한 정보의 비대칭성을 환화하기 위해서는 가용한 정보의 양과 질은 물론, 유통 범위 등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자 노력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이를 위해 아예 혁신기업 금융만을 위한 별도의 공간을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연태훈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중소기업지원사업 통합관리시스템이 취합하고 관리하는 정부 기업지원사업 정보와 같이 이미 구축돼 있지만 미공개로 운영되는 정보의 공개 가능성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공공기관 및 민간의 기술평가 결과, 나아가 정부의 각종 창업지원사업을 통해 축적된 기업정보와 지원이력 등 제한적으로 접근이 가능한 다양한 정보들도 잠재적 투자자와 금융사들에게 제공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보의 생산과 유통이라는 관점에서 가용 정보의 확대와 혁신기업금융 포털 도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필요에 따라서는 혁신기업 신용정보 집중 기관을 별도로 지정해 관련 정보의 수집, 관리, 유통을 전담하도록 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가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