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은과 의문의 만남, 강미나 '첫 등장'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2일 22:13:49
    이지은과 의문의 만남, 강미나 '첫 등장'
    기사본문
    등록 : 2019-07-19 17:16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tvN ‘호텔 델루나’가 강미나의 첫 등장을 예고했다. ⓒ tvN

    tvN ‘호텔 델루나’가 강미나의 첫 등장을 예고했다.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오충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가 장만월(이지은)과 똑똑하고 당찬 여고생 김유나(강미나)의 의문의 만남이 포착된 스틸 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단 한 번도 등장하지 않아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유발했던 강미나가 20일 방송에서 드디어 그 모습을 드러낸다.

    그런데 공개된 스틸 컷마저 궁금증을 자아낸다. 앞에 선 장만월에게 당황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는 김유나. 그러나 이내 만족스러운 듯 묘한 미소를 띈 얼굴로 바뀌었고, 장만월은 그런 유나를 흥미로운 눈길로 바라보고 있다. 김유나에게는 내면에 기구한 사연이 숨어있다는 것과 령빈(靈賓) 전용 호텔인 델루나의 인턴으로 들어온다는 것 외 알려진 것이 없는 바. 두 사람 사이엔 어떤 이야기가 오갔고, 김유나의 심경이 변한 이유는 무엇일까.

    무엇보다 김유나는 구찬성(여진구)의 지배인 자리를 호시탐탐 노리며 얼른 그만두기를 기다리고 있는 인물. 그러나 지금까지 호텔리어도, 손님도 모두 델루나의 지배인 자리만 유일하게 사람으로 채용됐던 바. 그렇다면 김유나 역시 살아있는 사람인 건지, 풋풋하고 해맑은 모습의 여고생에게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는 건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이에 제작진은 “누구보다 당찬 캐릭터인 김유나가 내일 밤 첫 등장, 기구한 사연을 밝히며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라며 “여전히 베일에 가려진 김유나의 이야기처럼, 공개된 스틸 컷에도 비밀이 숨겨져 있다”고 귀띔했다. 이어 “앞으로 김유나가 ‘호텔 델루나’에서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지, 함께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