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력+진정성' 거미, 전국구 사랑받는 아티스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7일 13:51:24
    '실력+진정성' 거미, 전국구 사랑받는 아티스트
    11개 도시 투어 성황리에 마쳐
    "웃고 울고 사연 나눠 행복했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7-21 11:55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가수 거미가 6번째 전국투어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라이브 여제' 거미가 전주를 끝으로 레전드 전국투어 콘서트 '디스 이즈 거미(This is GUMMY)'를 완성했다.

    이번 전국투어는 '이것이 거미다'라는 타이틀에 맞게 거미의 가창력을 200% 느낄 수 있는 완성도 높은 투어였으며, 데뷔 17년간의 앨범 중 대표곡을 총망라한 베스트 콘서트였다.

    거미는 지난 5월 청주를 시작으로 '진주-천안-울산-성남-서울-부산-대구-창원-제주-전주'까지 총 11개 도시에서 뜨거운 흥행과 완성도 높은 콘서트로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2016년 이후 6번째 단독 콘서트를 성료하며 인터파크 관객 평점에서 평균 9.8을 기록해 전국구에서 사랑받는 가수임을 입증했다.

    또한 거미는 발라드와 R&B 소울, 어쿠스틱 편곡 무대와 리메이크 등의 다양한 레퍼토리에 힙합과 댄스 장르까지 아우르며, 올 라이브 밴드와 완벽한 세트리스트로 관객들의 마음을 울렸다. 이번 투어에서 거미는 공연시간 평균 210분, 20곡이 넘는 세트리스트에 이별의 단계를 스토리로 구성해 마치 한 편의 멋진 음악 영화를 감상하는 듯한 감동을 주었고, 현존하는 최고의 여성 보컬리스트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거미의 베스트 콘서트 '디스 이즈 거미(This is gummy)'가 전국에서 사랑받는 이유 중 하나는 거미의 '명불허전 귀호강 라이브'다. 거미는 오프닝 곡 '사랑은 없다'로 화려하게 등장하여 파워풀한 가창력과 아우라를 뿜어내며 무대를 장악했고 힙합과 댄스 무대 때는 전 관객이 기립하여 열광적인 무대를 만들었다.

    또한 관객들은 대표곡 '그대 돌아오면', '비코즈 오브 유(Because of you)', '아니', '날 그만 잊어요', '유아 마이 에브리띵(You are my everything)을 부를 때는 독창적이고 소울풀한 거미의 가창력에 귀를 기울이며 섬세한 호흡 소리까지 듣기 위해 일제히 숨죽여 감상했다.

    거미가 최근 발표한 싱글 '혼자'를 라이브로 부를 때, 관객들의 반응이 가장 뜨거웠다. 또한, 공연 중간중간 거미의 무반주 즉석 라이브 시간에는 거미의 수많은 곡들이 곳곳에서 신청곡으로 터져 나오면서 전 연령에게 사랑받는 아티스트라는 점을 실감케 했다.

    거미의 센스 만점 진행 실력과 입담 또한 빛나는 전국투어였다. 즉석에서 여러 관객과 인터뷰를 하며 분위기를 이끌었고, '기억상실' 듀엣을 위해 객석으로 직접 내려가 즉석에서 노래 대결을 진행하기도 했다. 각 지역마다 각각의 특장점을 나누기도 하고 즉석 소개팅을 주선하기도 했다. 거미는 관객들 한 명 한 명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소통했고 매 공연 앙코르 무대 후 관객들이 공연장을 나갈 때까지 배웅하며 따뜻한 감동을 선사했다.

    어제 진행된 전주 콘서트에서 관객들은 거미를 위해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이 구역 여왕은 나야 나"라는 화환 카드를 선물하는가 하면 앙코르 곡 'I I YO'에서 '함께 한 모든 순간 행복했어요'라는 전 관객 플래카드 이벤트를 통해 거미를 감동케했다.

    이에 거미는 "아직까지 마지막 공연이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 전주에서 마지막 공연을 하게 되어 기뻤고, 좋은 기억을 하나 더 안고 가게 되어 감사하다. 투어 기간 동안 많은 분들을 만나서 같이 웃고 울고 좋은 기억들이 많았다. 텀 없이 많은 공연을 이어서 하게 되어 부담도 되고 걱정이 있었지만 많은 분들께서 찾아와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앞으로 더 좋은 노래로 보답하겠다"라고 전국투어를 마무리하는 소감을 밝혔다.

    거미의 진정성과 실력이 만난 최고의 공연을 본 관객들은 공연이 끝난 후 SNS와 온라인 게시판에 뜨거운 후기를 남겼다. 관객들은 "오늘부터 거미 골수팬 확정", "이 언니 노래, 춤, 랩, 피아노 연주에 입담까지 못하는 게 없네", "관객들에 대한 진정성이 느껴진 공연. 정말 명품이었습니다", "오늘부터 플레이리스트는 거미로 가득 채운다", "거미는 자랑스러운 이 시대 최고의 가수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이처럼 거미는 3개월간 총 11개 도시에서 진행된 전국투어 콘서트 '디스 이즈 거미(This is GUMMY)'에서 '보컬 여제'다운 독보적인 명품 라이브로 흡입력 있는 무대를 선보이며 전국 투어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