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태풍 소멸에 다시 무더위…오전엔 강한 소나기 예상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9일 21:53:02
    [내일 날씨] 태풍 소멸에 다시 무더위…오전엔 강한 소나기 예상
    기사본문
    등록 : 2019-08-07 19:32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올여름 폭염이 절정에 이르며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폭염 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환승센터에서 시민들이 길을 지나는 가운데 아지랑이 피어오르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목요일인 8일은 태풍이 소멸하면서 폭염 특보가 다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 낮 최고 33도, 대구 35도, 광주 34도 등 찜통 더위가 계속될 예정이다. 특히 충청도와 남부지방은 폭염특보가 발효돼 매우 무덥고, 밤사이 열대야 지역도 많을 것으로 보인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3도 △대전 33도 △대구 35도 △전주 33도 △광주 34도 △부산 31도 △춘천 33도 △강릉 34도 △제주 33도 △울릉도·독도 31도 등으로 평년보다 1~3도 높을 것으로 예측된다.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25도 △ 대전 25도 △대구 25도 △전주 25도 △광주 25도 △부산 26도 △춘천 24도 △강릉 27도 △제주 27도 △울릉도·독도 25도 등이다.

    기상청은 또 대기 불안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아침 9시부터 밤 12시까지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거라고 예측했다.

    전국 내륙과 제주도에는 예상 강수량 10~7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일부 지역은 시간당 30㎜ 이상의 비가 퍼붓겠다.

    전국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