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14℃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49

'극한직업' 이병헌, 안방서도 대박?…'멜로가 체질'

  • [데일리안] 입력 2019.08.09 08:00
  • 수정 2019.08.09 08:01
  • 부수정 기자

천우희·전여빈·한지은·안재홍·공명 주연

드라마 데뷔작…"정말 재밌고 자신 있다"

천우희·전여빈·한지은·안재홍·공명 주연
드라마 데뷔작…"정말 재밌고 자신 있다"


<@IMG1>
멜로 드라마가 부진한 요즘, 죽어있던 연애 세포를 간질간질하게 깨워줄 상큼한 멜로물이 안방에 출격한다.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릴 코믹드라마다. 영화 '극한직업'으로 1600만 관객을 모은 오른 이병헌 감독의 첫 드라마 데뷔작이다. 이 감독이 자신의 주특기인 '말맛' 코미디를 드라마에서 어떻게 살릴지 관심이 쏠린다.

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멜로가 체질' 제작발표회에서 이 감독은 "매체나 플랫폼보다는 이야기가 가장 중요했고, 대본은 2년 전부터 쓰기 시작했다. 이야기가 영화보다는 드라마와 잘 어울린다고 판단했다"며 "드라마가 영화보다 작업 시간이 긴 것 빼고는 다른 점이 없다"고 밝혔다.

영화 '스물'에서 20대 남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그는 이번엔 30대 여성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 감독은 "다양한 인물들의 일상, 고민, 삶을 담았다. 적당한 경험을 하고 새로운 가치관이 형성되는 시기를 생각하다 세 여성을 구축했다. 가장 활발하게 연애하는 사람들이 보기 좋아서 이야기하고 싶었다. 10년치 메모장을 다 털어 넣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첫 드라마라 긴장되는데 정말 재밌고 자신 있다"며 "배우들의 연기가 다 한 드라마"라고 자신했다.

<@IMG2>
앞서 이 드라마의 천우희 캐릭터 포스터에는 '된장녀'라는 표현이 담겼다. 누리꾼들은 "시대착오적인 '된장녀' 표현"이라고 비판했다. 이 감독은 "주의 깊게 살피지 못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은 30대 여배우 셋이 동갑내기 친구 3인방으로 뭉친다.

천우희는 감정 기복이 활발한 '똘끼 만렙' 드라마 작가 임진주 역을 맡는다. 주로 스크린에서 강렬한 연기를 해오다이번 드라마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그는 "영화에서 어둡고, 무거운 역할을 해오며 내면을 보여줬다"며 "이번에는 재밌고 즐거워하며 촬영하고 싶었다. 세 여성이 이야기의 중심이 되고, 이들이 각자의 이야기를 하나씩 풀어가는 점이 마음에 들었다. 이병헌 감독과 호흡도 궁금했다"고 밝혔다.

이어 "30대에 생각할 수 있는 관계, 지위, 고민, 삶 등이 드라마에 녹아 있어 공감했다"면서 "무조건 하고 싶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 평소 모습, 연기적인 부부도 담겨 있다. 그간 작품을 통해 저를 봐주신 분들의 반응이 기대된다"고 미소 지었다.

캐릭터와 관련해선 "진주는 비혼주의자라기보다 사랑에 상처받고, 또 사랑으로 치유하는 여성"이라며 "결혼과 사랑, 일을 고민하는 건 예전이나 지금이나 비슷한 듯하다. 다만, 진주는 자기 할 말을 하는 똑 부러지게 여성이다. 많은 분이 공감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IMG3>
전여빈은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을, 한지은은 드라마 제작사 마케팅 팀장이자 워킹맘 황한주를 각각 연기한다.

영화 '죄 많은 소녀'로 뛰어난 연기력을 뽐낸 전여빈은 "내게 30대는 또다른 고민이 시작되는 시기"라며 "드라마 속 세 인물이 도전하고, 좌절하고, 극복하는 과정이 공감했다"고 전했다.

오랜만에 주연으로 나선 한지은은 "워킹맘을 자연스럽게 연기할 수 있을까 걱정했다. 엄마의 마음을 경험하지 않아서 완벽하게 이해할 순 없지만 최대한 자연스럽게 연기하려고 한다. 30대를 다룬 이번 드라마는 나이를 떠나 많은 분이 공감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안재홍은 스타 드라마 PD 손범수 역을, 공명은 드라마 제작사 신입사원 추재훈 역을 각각 맡았다.

캐릭터를 위해 10kg을 감량한 안재홍은 "범수는 마음을 감추는, 의뭉스러운 인물"이라며 "예측할 수 없는 재미를 줄 수 있는 캐릭터다. 스타 PD가 지닌 당당함을 현실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극한직업'에 이어 이 감독과 두 번째 호흡을 맞추는 공명은 "이 감독님을 믿고 출연했다"며 "올해 감독님과 함께 두 작품을 선보이게 돼 영광이고, 감동이다"고 웃었다.

대본은 16부까지 탈고된 상태. 촬영은 12회까지 마쳤다.

9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