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84 명
격리해제
6598 명
사망
186 명
검사진행
19295 명
12.3℃
맑음
미세먼지 61

민주당 "北 발사체 실험, 북미 협상에 도움 안돼" 자제 당부

  • [데일리안] 입력 2019.08.10 10:19
  • 수정 2019.08.10 10:19
  • 정도원 기자

홍익표 수석대변인 "불필요한 긴장만 조성…

친서 공개된 지금, 군사력 과시할 때 아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 "불필요한 긴장만 조성…
친서 공개된 지금, 군사력 과시할 때 아니다"


<@IMG1>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을 재개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다시금 자제를 당부하며 미북 실무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0일 오전 현안 브리핑에서 "북한이 새벽에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두 발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며 "연이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실험은 한반도에 불필요한 긴장만 조성할 뿐, 북미 비핵화 협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홍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8일 북한 김정은으로부터 친서를 받은 사실을 공개한 것을 가리켜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과 또다른 만남을 갖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며 "북미 정상 간의 친서는 교착 상태에 있는 북미 비핵화 협상에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친서가 공개된 지금, 북한이 해야할 일은 군사력을 과시하거나 말폭탄을 쏟아내는 게 아니다"라며 "북미 실무 협상을 재개하고 비핵화와 상응 조치라는 실질적 성과 도출을 위한 대화에 나서라"고 주문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