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1 10시 기준
확진환자
9887 명
격리해제
5567 명
사망
165 명
검사진행
16585 명
17.4℃
맑음
미세먼지 88

LGU+ "IPTV 서비스 매출 1조원 도전…세대별 콘텐츠 강화"

  • [데일리안] 입력 2019.08.11 10:00
  • 수정 2019.08.11 09:09
  • 김은경 기자

아이들나라·브라보라이프 등 맞춤형 서비스 제공

<@IMG1>
아이들나라·브라보라이프 등 맞춤형 서비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올해 인터넷(IP)TV 매출 1조원에 도전한다고 11일 밝혔다. LG유플러스 IPTV 서비스 ‘U+tv’는 작년 8853억원의 매출을 기록한데 이어 올해 상반기 4994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U+tv는 매출이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3년 동안 78.2% 성장했다. 가입자는 2016년 2분기 이후 최근 3년간 75.4% 증가했다.

실시간 방송과 주문형비디오(VOD) 제공을 넘어 U+tv 아이들나라, U+tv 브라보라이프 등을 중심으로 세대별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글로벌 사업자와의 제휴를 통해 넷플릭스, 유튜브 등 프리미엄 콘텐츠를 강화해 가입자가 증가한 것으로 LG유플러스는 보고 있다.

매출은 고급형 셋톱박스인 UHD 셋톱 이용 고객이 올해 상반기 기준 전체 고객의 59.7%로 증가했고 고급형 요금제 이용 고객이 43.5%를 차지하며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올해 하반기 LG유플러스는 키즈, 시니어 등 세대별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강화해 가입자와 매출 증가세에 박차를 가하고, 매출 1조원을 달성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이달 초 ‘U+tv 아이들나라 3.0’을 선보였다. 지난 2017년 첫 선을 보인 U+tv 아이들나라는 키즈 및 영유아 부모 대상 맞춤형 서비스로, 올해 7월 말까지 누적 이용자는 약 250만명이다. U+tv 아이들나라 3.0은 인공지능(AI)이 진단하고 전문가가 추천하는 맞춤교육 서비스로 진화한 것이 특징이다.

시니어 대상 특화 서비스 ‘브라보라이프’는 하반기 중 새롭게 업그레이드 된다. 시니어 맞춤형 전용 사용자환경(UI)을 선보이고 오리지널 콘텐츠도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20~30대 층 고객에게 인기가 높은 넷플릭스 콘텐츠도 강화한다. LG유플러스는 넷플릭스와 추가적인 공동마케팅을 추진하는 등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영화, 드라마, TV방송 VOD와 뮤지컬, 오케스트라, 발레단 공연, 유명 미술작품 전시 영상 등 더욱 다양한 장르의 수준 높은 콘텐츠를 지속 발굴해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현준용 LG유플러스 스마트홈부문장(전무)은 “2008년 말 U+tv가 첫 선을 보인지 11년만에 매출 1조원 달성에 도전하고 있다”며 “고객 맞춤형 서비스와 독점 콘텐츠를 더욱 강화하고 AI 등과 결합함으로써 고객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