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때리는 날'이던 광복절…文대통령 경축사 '신중'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06:14:10
    '日때리는 날'이던 광복절…文대통령 경축사 '신중'
    그동안 '때리기'로 지지율 올렸지만 이번엔 상황 달라
    단호한 '극일(克日)' 절제된 '대화의지' 동시에 밝힐 듯
    기사본문
    등록 : 2019-08-14 01:0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그동안 '때리기'로 지지율 올렸지만 이번엔 상황 달라
    단호한 '극일(克日)' 절제된 '대화의지' 동시에 밝힐 듯


    ▲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밝힐 대일(對日)메시지에 관심이 집중된다. 이날만큼은 3.1절과 함께 공식적으로 일본을 '신랄하게' 비판할 수 있는 날로 통한다.(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밝힐 대일(對日)메시지에 관심이 집중된다. 이날만큼은 3.1절과 함께 공식적으로 일본을 '신랄하게' 비판할 수 있는 날로 통한다. 역대 대통령들은 일본의 과거사 문제를 빼놓지 않고 지적했고, 국정동력을 찾는 무대로 활용하기도 했다. 얼마나 일본을 강도 높게 때리느냐가 대통령 인기의 척도가 됐다.

    日때려 지지율 올렸는데...마음놓고 때릴 수 없다

    하지만 이번엔 상황이 다르다.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로 촉발된 최악의 한일갈등과 직면한 만큼, 어느 때보다 메시지 수위를 조절하는데 신중할 수밖에 없다. 현재 청와대는 연설문 초안을 놓고 참모들과 논의하며 최종안을 조율하고 있다.

    경축사는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방향 보다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일본을 극복하자는 '극일(克日) 메시지'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예상된다. 동시에 아베 정부를 향해 대화의 문을 열어놓겠다는 유화적 제스처도 취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경축사를 통해 일본과 대화의 출구를 찾고, 이후 관계개선을 위한 실질적이고 전략적 해법을 모색해야 하는 문재인 정부다.

    실제 문 대통령의 메시지는 지난 2일 국무회의에서 "좌시하지 않겠다"는 강경 발언 이후 점차 수위가 낮아지고 있다. 지난 8일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선 "결국 모두가 피해자가 되는 승자 없는 게임"이라고 했고, 12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선 "감정적이어서는 안된다.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숨겨둔 일본의 '혼네'…"대응 방향잡기 쉽지 않네"

    다만 일본 특유의 '혼네(本音·속마음)'를 확인하기 전까지는 긴장을 늦출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번 무역보복을 감행하기 직전까지도 본심을 드러내지 않고 등 뒤에서 칼을 갈아온 일본이다. 청와대는 일본의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마지막까지 경축사 원고를 가다듬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만큼 대일 메시지 방향을 잡기가 쉽지 않다는 뜻이다.

    이날 아베 정부의 태도도 변수다. 우리에겐 광복절이지만 일본은 종전일이라고 부르는 '패전일'이다. 그들도 해마다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아베 신조 총리가 추도사에서 어떤 발언을 할지 가늠하기 어렵다. 그는 최근 6년 간 '가해 책임' 등을 언급하지 않았다. 오히려 아베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치인들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로 반일 감정이 다시 끓어오를 가능성도 있다.

    당장 광복절 직후 우리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연장 여부 결정 시한(24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시행(28일) 등 '행동개시'일정도 줄줄이 잡혀 있다. 청와대 안팎에선 문 대통령의 경축사에서 일본을 자극하는 발언 보다는 "준엄하면서도 품위 있는 자세"가 나올 것이란 얘기가 많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