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대화 하면서 뒤에서는 해킹 벌이는 北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3일 19:11:15
    남북대화 하면서 뒤에서는 해킹 벌이는 北
    판문점선언 이후 최소 2차례 대남공격…빗썸 600억원 피해
    '제5 전장' 사이버공간서 적대행위 벌이는데…정부 대응은 '?'
    기사본문
    등록 : 2019-08-14 13:48
    이배운 기자(karmilo18@naver.com)
    판문점선언 이후 최소 2차례 대남공격…빗썸 600억원 피해
    '제5 전장' 사이버공간서 적대행위 벌이는데…정부 대응은 '?'


    ▲ 지난해 4월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회동하고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북한이 2015년 말부터 지난 5월까지 35건의 국제 해킹으로 20억달러(2조4200억원)를 탈취했으며, 그중 한국이 최다 피해를 봤다는 유엔 보고서가 나와 파장이 일고 있다.

    일부 해킹피해는 지난해 남북화해가 이뤄진 이후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정부의 엄중 항의 및 방지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제출한 이번 전문가 보고서는 한국의 구체적인 총 피해금액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암호화폐 교환소인 '빗썸'이 최소 4차례 공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중 1건은 판문점선언 직후 남북 화해분위기가 고조된 지난해 6월에 발생해 3100만 달러(374억원)가 털렸고, 지난 3월에는 2000만 달러(241억원)가 탈취 당했다는 조사결과다.

    보고서는 "북한 해커들이 한국에서 암호화폐 교환소를 목표로 초점을 바꿨고, 일부는 반복해서 공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국가정보원은 지난 3월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북한이 가상화폐 해킹으로 360억원을 챙겼다"고 보고했지만 빗썸이 입은 피해 규모만도 그 이상인 셈이다.

    ▲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과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지난해 9월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문' 서명식을 진행하고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 북측은 사이버테러 전담 부서를 집중적으로 운영해 강력한 비대칭 전력으로 활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제재 장기화로 외화가 부족해지자 해킹을 주요한 외화벌이 수단으로 활용한다는 평가다.

    지난해 남북대화가 이뤄진 이후에도 북측이 우리를 겨냥한 해킹을 계속하는 것은 남북군사분야합의의 결함이 드러났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지상·해상·공중·우주에 이어 '제 5전장'으로 꼽히는 '사이버공간'에서의 적대적 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이 부재됐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사이버테러의 위중함을 고려하면 남북이 '모든 적대행위를 중단'하기로 약속한 판문점선언의 위반으로 보고 북한에 엄중 항의해야 한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한국당 송희경 의원은 지난달 3일 북한과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해킹조직 '금성121'이 의원실 25개 계정을 공격했다고 밝히면서 "성동격서에 능한 북한이 핵개발과 미사일 발사는 물론, 끊임없는 사이버공격을 하고 있지만 정부는 아무 대책이 없다"고 비판했다.

    송 의원은 이어 "지난 1월에도 통일부를 사칭해 악성코드 메일을 유포하는 북한 소행의 사이버 공격이 확인된 바 있다"며 "이런 심각한 위기상황에도 남북 군사합의에는 사이버 공격에 대한 언급이 빠져있다"고 꼬집었다.[데일리안 = 이배운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