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중훈X허재, 절친만이 가능한 과거 폭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23:04:24
    '라디오스타' 박중훈X허재, 절친만이 가능한 과거 폭로
    기사본문
    등록 : 2019-08-15 10:55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MBC '라디오스타'에 절친 박중훈과 허재가 출연해 화제다. MBC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에 배우 박중훈, 전 농구선수 허재, 배우 김규리, 노브레인 이성우가 출연해 경력자들의 험난한 예능 '인싸' 도전기를 보여줬다.

    이들은 '인싸'가 되고 싶은 열망을 가감 없이 드러내는 것은 물론 쌓인 경력만큼이나 노련한 예능감을 방출하며 한여름 밤의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렸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경력 34년 차 충무로 대표 배우 박중훈, 농구대통령에서 예능 신생아가 된 허재, 투머치 열정을 자랑하는 김규리, 1세대 조선 펑크 개척자 이성우가 출연해 입담을 자랑했다.

    절친 허재를 위해 '라스' 출연을 결심했다는 박중훈은 유쾌한 예능감으로 단번에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영화 '톱스타'를 통해 감독으로 데뷔한 바 있는 박중훈은 흥행에 실패한 후에도 영화 제작에 대한 꿈을 이어갔다. 박중훈은 "첫 감독 데뷔가 어렵다. 그리고 그보다 더 어려운 건 흥행에 실패한 감독이 차기 작품을 찍는 것이다. 무산된 영화만 세 편"이라며 "25~30명 정도의 후배 배우들에게 섭외를 제안했지만, 거절을 당했다"고 전했다.

    박중훈은 섭외 제안을 거절한 배우 중 공유가 가장 인상 깊었다고 털어놓았다. "직접 만나서 진지하게 몇 시간을 얘기했다. 그리고 이런 이유로 시나리오가 덜 끌린다면서 진심을 듬뿍 담아 거절을 했다. 진심인 걸 아니까 상처가 최소화됐다"고 말했다.

    박중훈은 '인싸(인사이더)'에 대한 열망을 고백하기도 했다. 박중훈은 "최근에 SNS를 시작했다"며 "열심히 했는데 팔로워 만 명이 안 넘는다. 나도 좀 인싸에 들어가고 싶어"라는 세상 솔직한 고백으로 모두를 폭소케 했다. 실제로 그의 SNS는 방송 후 큰 화제를 불러모으며 팔로워 수가 급증하고 있다.

    '농구 대통령' 허재는 최근 예능에서 '축알못' 캐릭터로 대변신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방송이 나간 후 다음 날 아침에 사람들로부터 '사고를 쳤냐'며 전화가 왔다. 갑자기 실시간에 오르니 놀랐던 것"이라고 말했다. 옆에서 허재의 이야기를 듣고 있던 박중훈은 "왕년에 날리던 농구 선수가 축구를 그렇게 못할 수가 있냐"고 말했고, 허재는 "은퇴한 지 15년이 지났는데, 이후 운동을 하나도 안 했다"고 반박했다.

    허재는 어딘가 어설픈 농구 시범도 보여줬다. 이를 보다 못한 김국진이 "제대로 좀 해주세요"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머쓱하게 자리에 앉은 허재는 "시킬 줄 알았으면 연습하고 올 걸 그랬다"고 진심을 말해 다시 한번 웃음을 선사했다.

    서로 다른 매력으로 웃음을 선사했던 박중훈과 허재는 현실 절친 케미로 재미를 더했다. 고등학교 때부터 절친한 사이였다는 박중훈과 허재는 티격태격하며 서로의 과거를 폭로하는 것은 물론 세상 어색한 듀엣 무대까지 펼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안영미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