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미마켓’ 이현이X장도연X라비 '역대급 케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19:00:46
    ‘도레미마켓’ 이현이X장도연X라비 '역대급 케미'
    기사본문
    등록 : 2019-08-17 19:00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모델 이현이와 개그우먼 장도연, 빅스 라비가 출연해 꽉 찬 즐거움을 전한다.ⓒ tvN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모델 이현이와 개그우먼 장도연, 빅스 라비가 출연해 꽉 찬 즐거움을 전한다.

    이날 스튜디오를 찾은 이현이, 장도연, 라비는 남다른 고집왕 면모로 이목을 모았다. 이현이는 “간보기, 발 빼기, 남 탓하기를 잘하는 성격”이라면서 평소 ‘놀토’를 시청하며 생색도 자주 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도연은 “내가 확신이 있는데 남이 우기면 어떻게든 싸워서 이긴다”며 강한 의지를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스페셜 MC 라비는 지난 방송에서 최강의 똥고집을 드러내 ‘구토 유발자’로 등극한데 대해 “오늘은 멤버들과 융화되는 라비가 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하지만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놓기 시작, 멤버들은 “슬슬 시동을 거는 것 같다”면서 불안한 모습을 보여 폭소를 선사했다.

    이에 질세라 장도연은 “진짜 좋아하는 가수의 노래다. 나만 믿어라”며 자신감을 뽐냈고, 이현이도 “내 받아쓰기가 정답”이라며 고집을 꺾지 않았다. 고집왕들의 역대급 존재감과 더불어 노래를 분석하던 멤버들의 때 아닌 연애 스타일 논쟁마저 벌어지자, 문세윤은 급기야 “지금부터 아무도 얘기하지 말라”고 소리쳐 모두를 배꼽 잡게 만들었다.

    “한 곡으로 두 시간째 녹화다. 라비만 오면 두 시간”이라는 신동엽의 자포자기한 모습이 재미를 더한 가운데, 2라운드에는 콘서트 일정으로 자리를 비운 넉살의 노래가 등장해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특히 래퍼 라비는 분위기를 반전시킨 실력 발휘로 구토 유발자의 오명을 완벽하게 씻어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간식 게임에는 커플 퀴즈가 출제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현이는 오답을 외치면서 멤버들에게 결정적인 힌트를 제공해 천사로 등극하는가 하면, 간식을 먹기 위한 깜짝 개인기까지 선보여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tvN 주말 버라이어티 '놀라운 토요일'의 2부 코너 '도레미 마켓'에서는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김동현,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 매주 토요일 저녁을 달구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특히 지난 10일 방송은 평균 3.8%, 최고 4.4%, 2049 타깃 시청률에서는 평균 3.5%, 최고 4.1%로 가구와 타깃 모두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한 바 있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