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츠 감독의 류현진 위로 “매 경기 무실점 불가능”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19:00:46
    로버츠 감독의 류현진 위로 “매 경기 무실점 불가능”
    애틀랜타전 5.2이닝 4실점 시즌 3패째
    기사본문
    등록 : 2019-08-18 13:13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의 패전에 대해 "매 경기 무실점은 불가능하다"라고 평가했다. ⓒ 게티이미지

    LA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이 아쉽게 패전을 떠안은 류현진(32)을 위로했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틀랜타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2이닝 6피안타 4실점을 기록, 시즌 3패(12승)째를 떠안았다.

    이로써 류현진은 종전 1.45였던 평균자책점이 1.64로 상승했다. 하지만 여전히 메이저리그 전체 1위의 성적표이며 유일한 1점대 평균자책점 투수이기도 하다.

    류현진은 3회, 주심의 아쉬운 스트라이크 판정 이후 흔들리며 2루타 이후 볼넷, 다시 2루타를 맞으며 2실점했다.

    이어 6회에는 러셀 마틴 포수의 고집스러운 볼 배합이 간파당하며 연속 홈런을 허용, 자책점이 4점으로 불어났다. 결국 로버츠 감독은 6회 종료까지 아웃카운트 하나를 남겨놓은 상황에서 투수 교체를 지시했다.

    경기 후 로버츠 감독은 취재진들과 만나 “류현진의 구위는 좋았다”고 말한 뒤 “다만 상대가 좋은 타격을 했다. 류현진 입장에서는 매 경기 무실점할 수 없다. 팀이 승리하기에 충분한 투구를 했으나 우리 선수들이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6회 홈런 과정에 대해서도 복기한 로버츠 감독이다. 그는 “도널드슨에게 홈런을 허용한 투구는 볼이었다. 그러나 그는 높은 볼을 담장 밖으로 보낼 힘이 좋은 타자다. 상대의 스윙이 좋았다”면서 “그러나 듀발에게 맞았을 때에는 볼끝이 밋밋했다”고 분석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