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조국, 진보의 도덕적 몰락 어른거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7일 21:20:27
    평화당 "조국, 진보의 도덕적 몰락 어른거려"
    "이쯤에서 지명 철회해야"
    "위법 확인시 정권에 치명타"
    기사본문
    등록 : 2019-08-19 11:30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이쯤에서 지명 철회해야"
    "위법 확인시 정권에 치명타"


    ▲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후원회장·전당대회의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범여권인 민주평화당이 19일 문재인 대통령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철회를 촉구했다.

    정동영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후원회장·전당대회의장 연석회의에서 "(조 후보자에게) 진보의 도덕적 몰락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며 "내 사람이니까, 우리 편이니까, 진보니까, 그러니까 괜찮다는 인사의 안일함이 이 정부의 인사실패를 부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말과 행동이 다르다"며 "본인은 불법이 없었다고 하지만, 재산을 지키고 보전하는 일에서 국민의 상식과 도덕적 잣대의 기로에서 실망감을 주고 있다"고 꼬집었다.

    조배숙 의원도 이날 회의에서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약정 투자, 부동산 명의신탁 등 의혹이 쏟아지고 있다"며 "이쯤에서 지명을 철회하는 게 옳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경제와 외교에 실패한 문 정부의 유일한 버팀목은 도덕성"이라며 "김의겸 청와대 전 대변인 사직도 과도한 부동산이 위법이라서가 아니라, 국민이 보기에 부도덕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만약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에 임명돼 직을 수행하면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힘으로 누른 꼴이 된다"며 "아울러 조 후보자 의혹 중 하나라도 위법 사실이 드러나면 이 정권에 치명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