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文대통령, 도덕적·정치적 차원에서 조국 지명 철회하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4일 18:10:44
    손학규 "文대통령, 도덕적·정치적 차원에서 조국 지명 철회하라"
    "조국은 편가르기, 사회 분열 행위 앞장서 한 인물"
    "더 이상 국론 분열시키는 일이 없도록 지금이라도 지명 철회하길"
    기사본문
    등록 : 2019-08-19 11:21
    최현욱 기자(hnk0720@naver.com)
    "조국은 편가르기, 사회 분열 행위 앞장서 한 인물"
    "더 이상 국론 분열시키는 일이 없도록 지금이라도 지명 철회하길"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손 대표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의 위법 여부를 떠나 도덕적·정치적 측면에서라도 문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뜨거운 감자가 됐다”며 “몇 건인지 알 수가 없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많은 건수가 얘기되면서 가족문제까지 거론되고 있는데, 법률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청문회를 통해 시시비비가 가려질 것이고, 객관적인 사실이 판명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법률적인 접근보다는 사회적 혹은 도덕적인 면에서 조 후보자를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조 후보자는) 청와대 수석으로서 뿐만 아니라, SNS 등을 통해 사회적으로 편 가 르기를 아주 심하게 했고, 사회 분열 행위를 앞장서 했다”며 “이번 일본의 경제 보복에 관해서도 편 가르는 데 앞장서는 역할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손 대표는 이번 조 후보자 인사를 정권 최고 핵심 실세에 대한 ‘코드인사’라고 규정하며 “(조 후보자가) 법률적으로 무슨 범법 행위를 했느냐 안 했느냐의 문제보다도, 이 정권이 지금과 국난이라고 얘기해도 좋을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국론 통합에 가장 크게 역행하는 코드인사를 했어야 했냐는 것이 문제”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한 말씀 드린다”며 “국론통합이라고 하는 정치적인 차원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논란이 정치권, 언론, 공무원 사이에 더 이상 나와서 국론을 분열시키는 일이 없도록 지금이라도 법무부 장관 지명을 철회해달라”고 밝혔다.

    아울러 손 대표는 오는 20일부터 열리는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및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기한 연장 여부 등 산적한 국내외 외교 상황을 언급하며 “국난에 해당하는 위기상황에서 문 대통령은 이를 타개하기 위해 조그마한 정치적 이해관계, 당파적 이해관계, 사적 이해관계 등을 모두 벗어던지고, 국민과 대의, 한반도의 미래를 보고 이 문제를 해결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