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펀치에 유통업계 녹다운...매장 수 줄고, 일자리 감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20:30:57
    규제 펀치에 유통업계 녹다운...매장 수 줄고, 일자리 감소
    주요 대형마트, 백화점 5곳 상반기에만 일자리 약 1500개 줄어
    2012년 대형 유통업체 규제 본격화 이후 7년 만에 이마트 첫 적자
    기사본문
    등록 : 2019-08-23 06:00
    최승근 기자(csk3480@dailian.co.kr)
    주요 대형마트, 백화점 5곳 상반기에만 일자리 약 1500개 줄어
    2012년 대형 유통업체 규제 본격화 이후 7년 만에 이마트 첫 적자


    ▲ 홈플러스 월드컵점 모습.ⓒ홈플러스

    국내 유통업계를 대표하는 대형마트, 백화점 등 오프라인 유통기업들이 벼랑 끝 위기에 몰렸다. 2012년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으로 대형 유통업체에 영업시간 제한 및 의무휴업 시행 등 규제가 본격화된 이후 7년 만이다.

    대형마트 업계 1위인 이마트가 2분기 첫 적자를 기록한 가운데 올 들어 주요 대형마트, 백화점의 매장 수가 줄고 일자리 수도 1500개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데일리안이 롯데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주요 대형마트와 백화점 5곳의 사업보고서와 반기보고서를 바탕으로 매장 수와 종사자 수를 조사한 결과 올 들어서만 1477개 일자리가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5곳의 지난해 말 기준 종사자 수는 7만1422명에서 올 상반기 말 6만9945명으로 2.1% 감소했다.

    같은 기간 5곳의 전체 매장 수는 468개에서 466개로 2곳 줄었다. 기업별로는 롯데백화점이 3곳 감소하고 롯데마트가 1곳 증가했다.

    ▲ 대형마트, 백화점 관련 규제 일지.ⓒ경기연구원, 한국투자증권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에 따른 규제가 본격화 된 2012년 말과 비교하면 전체 종사자 수는 6만2304명에서 6만9945명으로 12.3%, 7641명 늘었다. 점포 수는 430개에서 466개로 8.4% 증가했다.

    전체적으로 보면 7년 새 36개 매장이 새로 생기고 7600여명의 고용효과가 발생했지만 실제 매장 당 평균 종사자 수로 비교하면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 등 2곳을 제외하고 3곳은 감소세를 보였다.

    롯데백화점은 2012년 말 175.4명에서 올 상반기 말 158.3명으로, 홈플러스는 188명에서 164.3명으로, 롯데마트는 120.4명에서 106.2명으로 각각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신세계백화점은 196.7명에서 250.5명으로, 이마트는 111.2명에서 163.6명으로 늘었다.

    하지만 7년 사이 신세계백화점의 경우 본업인 백화점 사업 외에 면세점과 화장품, 가구소매업 등으로 사업을 확대했고, 이마트는 스타필드 등 복합쇼핑몰을 비롯해 편의점, 호텔 사업 등이 추가되면서 경쟁사 대비 고용효과가 더 큰 것으로 분석된다.

    이마트는 현재 하남, 고양, 위례, 코엑스 등에서 스타필드를 운영하고 있는데 업계에서는 복합쇼핑몰 한 곳당 고용효과가 3000~4000명에 이르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를 제외하고 롯데백화점,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3곳의 종사자 수만 비교하면 2012년 말 4만3014명에서 올 상반기 말 4만1339명으로 1869명(-4.0%) 감소했다. 같은 기간 3곳의 매장 수는 268개에서 297개로 29곳 증가했다. 매장은 늘었지만 종사자 수는 오히려 줄어든 셈이다.

    ▲ ⓒ각사 사업보고서


    일각에서는 최근 오프라인 대형 유통업체들의 부진이 온라인 시장의 급성장에 따른 결과라는 주장도 나온다. 물류 기술의 발달로 편의성을 앞세운 온라인으로 소비자들이 이동하면서 오프라인의 침체를 가속화 했다는 것이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서는 유통업계에서도 대체로 수긍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갈수록 강화되는 규제와 급격한 인건비 인상 등 정부 정책까지 더해지면서 당초 예상보다 침체 속도가 빨라졌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특히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면세점이나 주로 도심 외곽에 위치하는 복합쇼핑몰까지 규제를 확대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면서 반발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대형 유통업체에 대한 규제가 본격화되고 7년 만에 업계 1위 기업마저 적자를 기록하는 상황까지 몰렸다”면서 “오프라인 유통채널의 경쟁자는 같은 대형마트나 전통시장이 아니라 온라인 시장으로 옮겨갔지만 정부 규제 화살은 여전히 대형 오프라인 매장을 겨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는 규제 대상이 아니라 전통시장, 소상공인들과의 상생 파트너로 봐야 한다”며 “정부가 말로만 유통업계를 ‘일자리 보고’ 추켜세울 것이 아니라 규제 완화나 고용 지원 등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최승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