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A 2.35 류현진, 사이영상 경쟁 사실상 탈락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2일 21:17:12
    ERA 2.35 류현진, 사이영상 경쟁 사실상 탈락
    애리조나전 4.2이닝 10피안타 7실점 부진
    1점대 평균자책점 재진입 실패
    기사본문
    등록 : 2019-08-30 13:35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류현진이 3경기 연속 부진한 투구 내용을 이어갔다. ⓒ 게티이미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경쟁자들의 부진에도 사이영상 수상이 어렵게 됐다.

    류현진은 30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리조나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4.2이닝 10피안타 7실점으로 조기 강판됐다.

    이로써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종전 2.00에서 2.35로 치솟았다. 역대 최초 동양인 사이영상 수상도 사실상 멀어졌다.

    이날 출발은 좋았다.

    2회까지 안타 없이 6타자를 범타로 돌려세운 류현진은 3회 1사후 카슨 켈리에 첫 안타를 허용한 뒤 2사 2루 위기에 봉착했지만 케텔 마르테를 2루수 땅볼로 돌려세우고 3이닝을 실점 없이 막았다.

    하지만 타순이 한 바퀴 돌고난 4회 집중타를 허용했다.

    선두 로카스트로에 몸에 맞는 볼을 허용한 류현진은 에스코바에 빗맞은 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1,2루 위기에 몰렸다. 여기에 포수 스미스의 패스트볼이 나오며 주자가 각각 2, 3루에 안착했다.

    4번타자 워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한숨을 돌렸지만 플로레스에 중전 2루타를 허용하며 2실점했다. 존스를 1루수 팝플라이로 잡아냈지만 아메드에 또 다시 2루타를 내주며 결국 동점을 내줬다. 계속된 위기서 류현진은 대타 바르가스에 적시타를 허용하면서 순식간에 4실점을 허용했다.

    ▲ 애리조나를 상대로 조기 강판되는 류현진. ⓒ 게티이미지

    다저스 타선이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지만 류현진은 5회 2사 후 연속 5안타를 맞으면서 3점을 더 내줬다. 결국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교체를 지시하면서 류현진은 7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최근 3경기 연속 부진으로 류현진은 사이영상 수상이 어렵게 됐다.

    류현진은 지난 18일 애틀랜타전에서 5.2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고, 다음 등판이었던 뉴욕 양키스전에서도 4.1이닝 7실점으로 조기 강판됐다.

    2경기 연속 5이닝 이하 7실점 경기를 펼치면서 전반기 상승세는 온데간데없고, 데뷔 이후 처음으로 3경기 연속 4실점 이상을 내주며 흔들리고 있다.

    이날 강력한 사이영상 경쟁자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이 7이닝 4실점으로 패전을 당하면서 유리한 고지를 점령하는 듯 보였지만 류현진은 천금 같은 기회를 스스로 차버리고 말았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