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부인 기소에 "일찌감치 예상…즉각 사퇴가 도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9일 21:53:02
    나경원, 조국 부인 기소에 "일찌감치 예상…즉각 사퇴가 도리"
    인사청문회 관련해선 "부적격 후보 재확인"
    기사본문
    등록 : 2019-09-07 01:02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인사청문회 관련해선 "부적격 후보 재확인"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된 데 대해 "조 후보자는 즉각 사퇴하는 것이 도리"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조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일찌감치 (정 교수의 기소가) 예상됐음에도 여기까지 온 것은 헌정사의 불행"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 후보자의 청문회에 대해선 "결국 우리 예상대로 조 후보자를 둘러싼 많은 의혹에 대해 여전히 '모른다'는 답변과 가족에게 미뤘다"면서 "국민들은 그런 후보자의 모습을 보면서 얼마나 부적격한 후보인지 다시 확인 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평가했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