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송환법 철회에도 진통 계속…지하철역 폐쇄·최루탄 발사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2일 17:44:22
    홍콩 송환법 철회에도 진통 계속…지하철역 폐쇄·최루탄 발사도
    시위대 6일 밤 나단 로드 점거시위
    기사본문
    등록 : 2019-09-07 11:55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안)의 공식 철회에도 6일 밤 늦게까지 홍콩 시민의 시위가 이어지면서 도심 곳곳의 지하철역이 폐쇄됐다.

    7일 연합뉴스는 홍콩 현지언론을 인용해 홍콩 지하철 당국(MTR)이 어제 오후 시위대가 프린스 에드워드역으로 몰려들자 이 역을 폐쇄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시위대는 지난달 31일 시위 당시 경찰이 이 역에 정차한 객차 안까지 들어와 시위대를 폭행한 사건과 관련해 CCTV 공개를 요구했다.

    지하철 당국은 성명을 통해 "프린스 에드워드역과 몽콕역, 야마테이역이 피해를 봤다"면서 승객과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이들 역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시위대는 이 같은 당국의 조치에 도심의 주요 도로를 점거하고 바리케이드를 설치해 맞섰고, 홍콩 경찰은 최루탄을 발사하며 강제해산에 나서기도 했다.

    시위대는 8일에도 주홍콩 미국 총영사관 앞에서 집회를 여는 등 대규모 시위를 이어갈 계획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