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9]삼성-LG, 8K TV 화질 주도권 놓고 입씨름 점입가경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20:20:56
    [IFA 2019]삼성-LG, 8K TV 화질 주도권 놓고 입씨름 점입가경
    박형세 LG전자 부사장 "경쟁사 제품 해상도 8K 아냐"
    비교 전시 이후 반박-재반박 공방전...17일 설명회 예고
    기사본문
    등록 : 2019-09-08 10:0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박형세 LG전자 부사장 "경쟁사 제품 해상도 8K 아냐"
    비교 전시 이후 반박-재반박 공방전...17일 설명회 예고


    ▲ 박형세 LG전자 TV사업운영센터장(부사장)이 7일(현지시간)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9'가 열리고 있는 독일 베를린 메쎄베를린에서 진행된 기술설명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LG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의 8K(해상도 7680x4320) 표준을 놓고 벌이는 신경전이 점입가경이다. 비교전시로 촉발된 화질 선명도 문제에 대해 반박과 재반박이 이어지며 입씨름이 펼쳐지고 있다.

    박형세 LG전자 TV사업운영센터장(부사장)은 7일(현지시간)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9'가 열리고 있는 독일 베를린 메쎄베를린에서 진행된 기술설명회에서 "경쟁사 제품은 픽셀수로는 8K가 맞지만 해상도 기준으로는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부사장은 TV제품의 해상도가 결국 화소(픽셀)수 만 가지고 결정되는 것은 아니라며 해상도가 국제 기준에 충족하지 못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국제기관에서는 픽셀수와 컨트래스트모듈레이션(CM·화질선명도) 명암비의 차이가 50% 이상이 돼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인터텍과 VDE가 측정한 것에 따르면 우리는 90%, 경쟁사는 12%로 국제기관에서 정한 기준을 만족시키지 못 한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앞서 이번 전시회에서 자사 전시부스에 8K제품 비교 전시를 통해 삼성전자 제품의 선명도가 국제 기준에 미달한다는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삼성전자는 8K 표준과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며 LG전자가 주장하는 기준을 모르겠다겠다고 반박한 바 있다.

    이에 LG전자는 기술설명회(테크브리핑)를 통해 이를 재반박한 것이다. LG전자는 그동안 CES나 IFA와 같은 글로벌 대형 전시회에서 전시동향이나 트렌드, 기술 등에 대한 설명회를 가져왔다.

    다만 실무급 인사가 아닌, 임원급 인사가 나선 것은 처음으로 TV에 국한해 설명회를 가진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그만큼 이번 사안을 중요하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다.

    박 부사장은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International Committee for Display Metrology)가 산업의 표준을 정하는 기준이 되는 단체로 국제표준기구(ISO)나 한국표준협회(KSA)도 ICDM의 기준을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ICDM은 이번에 디스플레이표준평가법에서 화질선명도(CM)가 50% 이상이 돼야 한다는 기준을 제시한 곳으로 이를 기준으로 계측하는 곳이 인터텍이나 VDE라고 강조했다. 이는 삼성전자가 CM이 ICDM의 권장사항으로 공식기준이 아니라고 반박한 것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그는 삼성에서 언급하는 8K협회에 대해서도 "협회는 표준기관이 아니고 인더스트리 그룹으로 같은 관심사를 공유하는 곳"이라며 "표준기관은 ICDM으로 삼성과 LG뿐만 아니라 메인 디스플레이 업체들을 포함, 돌비·애플·마이크로소프트(MS) 같은 유수의 업체들과 함께 미국 표준협회도 들어와 있다"고 강조했다.

    박 부사장은 과거 삼성이 ICDM의 규정에 동의했고 회사의 공식 자료에서도 선명도를 중요하게 여긴 기록이 있다며 기준이 없다는 삼성측 주장을 강하게 반박했다. 지난 2016년 5월 ICDM의 회의록을 보면 삼성도 ICDM에 규정에 동의한다고 나와 있다는 것이다.

    그는 "당시 회의가 끝난 다음에 화질 선명도라는 표현을 쓰면서 100%에 비해 40%일 때 얼마나 떨어지는지 보여주면서 50%가 넘어야 한다고 하는 등 선명도의 기준이 잘 나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도 지난 2016년 삼성 디지털프라자 팜플렛에 TV디스플레이 해상도 표기시 선명도를 명시해야 한다고 언급했었다"며 "또 당시 해상도에는 화소보다 더 필요한 것이 있다는 내용의 삼성 뉴스룸 자료에서도 CM이라는 단어가 나오고 맨데토리라는 말이 나온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8K에 대한 표준이 정해진 것이 없다는 삼성측 주장에 대해서도 기존 룰을 준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ICDM에서 정한 룰을 다 준용하고 있기 때문에 시간이 걸릴 수 밖에 없는 8K에 대한 별도의 룰을 정하기 전까지는 기존 룰을 준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박 부사장은 "해상도에 대한 표준이 정해져 있는 만큼 4K건 8K건 규정을 준수해야 한다"며 "룰이 정해진 다음에 세트를 만들어야지 세트를 만들고 거기에 맞게 룰을 정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오는 17일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이번 8K TV 화질 선명도 관련 이슈에 대한 추가적인 설명회를 갖고 추가 공세를 이어갈 전망이어서 삼성전자에서 어떻게 대응해 나갈지 주목된다.
    ▲ LG전자가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9'가 열리고 있는 독일 베를린 메쎄 베를린 내 자사 전시부스에서 나노셀 8K TV와 경쟁사 제품과 비교한 전시물.ⓒ데일리안 이홍석기자
    [베를린(독일)=데일리안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