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V 전범기 사과 “박지성, 이영표도 잘 알고 있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2일 21:17:12
    PSV 전범기 사과 “박지성, 이영표도 잘 알고 있다”
    ‘욱일기 게재’ 10일 만에 구단 최고경영자 명의로 사과 표명
    기사본문
    등록 : 2019-09-08 13:45
    김태훈 기자(ktwsc28@dailian.co.kr)
    ▲ PSV 전범기 사과. PSV SNS

    네덜란드 명문 구단 PSV 아인트호벤이 전범기 사용에 대한 사과문을 한국어로 발표했다.

    PSV는 7일(한국시각) 공식 SNS를 통해 구단 최고경영자(CEO) 명의로 “지난주 PSV는 많은 이들이 불쾌해하는 이미지를 게재했다. 팬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는 것은 결코 구단의 의도가 아니었다는 사실을 알린다”고 10일 만에 사과의 뜻을 표명했다.

    PSV 유니폼을 입고 뛴 적이 있는 허정무, 박지성, 이영표의 이름도 언급했다.

    PSV는 “우리는 서로에 대한 존중을 매우 중시하는 축구 구단으로 허정무, 박지성, 이영표 선수도 이러한 점을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28일 PSV는 구단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도안 리츠(일본)의 영입 소식을 전하며 전범기인 욱일기 문양이 배경으로 들어간 이미지를 사용했다. 축구팬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PSV는 급히 전범기가 아닌 사진으로 교체했다.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는 독일 나치 상징물 중 하나인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로 과거 일본 침략전쟁에 큰 피해를 입은 한국과 중국 등에는 큰 상처다. 최근에는 ‘2020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욱일기 경기장 반입 허용 의사를 밝혀 파장을 일으켰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