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9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23 명
격리해제
6973 명
사망
204 명
검사진행
15509 명
7.2℃
맑음
미세먼지 51

황교안, 文대통령 향해 "정권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 임명 강행하라"

  • [데일리안] 입력 2019.09.09 10:26
  • 수정 2019.09.09 10:33
  • 송오미 기자

"대통령이 분노해야 할 대상은 검찰 아닌 조국"

"대통령이 분노해야 할 대상은 검찰 아닌 조국"

<@IMG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문제를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정권이 몰락해도 좋다면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이 검찰 수사를 계속 훼방하고 끝내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해서라도 불법을 밝힐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검찰의 압수수색을 보고받은 자리에서 불같이 화를 냈다는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대통령이 분노해야 할 대상은 검찰이 아니라 국민 우롱하고 사법 질서를 농단한 조 후보자"라면서 "대통령부터 이렇게 잘못된 인식을 가지고 있으니 청와대·여당·정부 모두가 나서서 검찰 물어뜯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조 후보자 한 사람 때문에 온 나라가 혼란과 갈등에 빠져있는데 끝끝내 임명을 포기 안 하는 것은 단순한 문 대통령의 고집이라고만 볼 수 있겠나"라며 "대통령과 조 후보자 간에 말 못할 특수관계라도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즉각 조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만이 국민의 분노를 해소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