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태에 '관망세'로 돌아선 평화·대안정치…정국 변수되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0일 18:01:13
    조국 사태에 '관망세'로 돌아선 평화·대안정치…정국 변수되나
    해임건의·특검·국정조사 선택 않고…"검찰 수사 지켜보자"
    기사본문
    등록 : 2019-09-09 16:15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해임건의·특검·국정조사 선택 않고…"검찰 수사 지켜보자"

    ▲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안정치연대 1차 의원총회에서 유성엽 임시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민주평화당과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등 진보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과 관련해 강력 비판하면서도 보수야당이 주장하는 투쟁방식에는 거리를 두고 있어 향후 정국의 변수가 될지 주목된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야당은 장관 해임 건의안과 특검, 국정조사 등 국회가 쓸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여투쟁을 최대치로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평화당과 대안정치는 보수야당과 공동전선을 꾸리는 데 부담을 느끼고 다소 관망세로 돌아선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평화·대안 "검찰행보 주시"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9일 오후 논평에서 "앞으로 전개될 검찰과 장관의 샅바싸움은 검찰개혁이 아닌 장관일가 구하기가 될 것"이라면서 "진영논리에 사로잡힌 극렬 지지자들에 둘러싸여 문재인호가 산으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향후 구체적인 투쟁방식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평화당 관계자는 "우선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라며 "민생이 뒷전으로 밀린 채 조국 이슈가 블랙홀처럼 모든 걸 빨아들이는 상황은 좋은 게 아니다. 정치적 부담도 크다"고 말했다.

    장정숙 대안정치 수석대변인도 이날 오후 논평에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면서도 "대안정치는 그동안 관련자들 기소 및 구속영장 청구 등 적극적인 수사 의지를 드러낸 검찰의 향후 행보를 주시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국정조사와 특검은 그 이후에 검토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른바 '데스노트'로 주목받았던 정의당은 아예 조국 장관 '적격'으로 돌아섰다. 여영국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조국 장관 부인 기소, 사모펀드 관계자 구속영장까지 검찰이 어느 때보다 강한 의지를 갖고 수사중인 사안"이라며 "검찰수사를 지켜본 후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실시해도 늦지 않다"라고 주장했다.

    호남 대통령 지지도 72%
    보수야당과 공동전선 부담


    이같은 입장 변화는 핵심 지지기반과도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예컨데 평화당과 대안정치의 지역기반인 호남에서 문 대통령과 조국 장관에 대한 지지도가 절대적으로 높은 상황에서 강하게 반대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것이다.

    박지원 대안정치 의원도 이같은 한계를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창당준비기획단 연석회의에서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호남에서 문 대통령 지지율이 72프로다. 조국 후보자가 법무부장관으로 적절하다는 응답은 과반"이라며 "우리가 한국당과 궤를 함께할 수 있는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치킨게임 양상으로 갔다. 우리는 전국적 민심을 참조하면서도 우리의 뿌리인 호남을 대변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