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조국 대책회의 "박근혜 정권 말년 때 드라마 재방송"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11:42:54
    바른미래당 조국 대책회의 "박근혜 정권 말년 때 드라마 재방송"
    긴급 대책회의서 박근혜·최순실 등 언급돼…"문재인 정권 심판의 날 올 것"
    유의동 "이제는 국민들이 문 대통령을 거부할 차례"
    기사본문
    등록 : 2019-09-10 02:00
    최현욱 기자(hnk0720@naver.com)
    긴급 대책회의서 박근혜·최순실 등 언급돼…"문재인 정권 심판의 날 올 것"
    하태경 "박근혜 정권 말년 드라마가 똑같이 재방송 되고 있어"


    ▲ 바른미래당은 9일 긴급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국정조사·해임건의안 제출 등 당 차원의 대응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을 두고 야권은 거센 반발에 나섰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긴급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해임건의안 제출·국정조사 등 당 차원의 대응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회의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해 우병우·최순실·정유라 등 지난 2017년 탄핵 정국의 중심에 있던 인물들의 이름이 대거 언급됐다.

    이날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쏟아낸 주장의 핵심은 ‘문재인 정권 심판’이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지난 대선 때 ‘문재인은 남자 박근혜’라는 이야기가 돌았는가 하면, 고 정두언 의원이 ‘문재인 정권은 노무현 2기가 아니라 박근혜 2기’라는 정치적 촌철살인을 남겼던 적이 있다”며 “이번에 우리가 확실히 보고 있다. 박근혜 정권 말년 때 파노라마처럼 펼쳐졌던 드라마가 주인공만 바뀌고 똑같이 재방송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 최고위원은 “우병우 자리에 조국이 있고, 최순실 자리에 정경심이 있고, 정유라 자리에 조국 딸이 있다”며 “우병우와 최순실 일가를 지키기 위해 박근혜 정권이 무너졌던 것처럼 이제는 조국 일가를 지키기 위해 문 정권이 흔들리고 있다. 성난 민심이 정권을 뒤집는 불행한 사태를 초래하지 않기 위해 지금이라도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의 사퇴 결단을 내리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의동 의원도 “헌법이 대통령에게 부여한 권한을 넘어선 권한 남용”이라며 “국민들이 대통령에게 바른 선택을 할 기회를 줬지만 대통령은 국민이 준 기회를 걷어 차버렸다. 이제는 국민들이 문 대통령을 거부할 차례”라고 말했다.

    정운천 의원은 “촛불혁명을 일으키며 나온 문재인 정권이 국민을 기만하고 바보로 만들었지만, 국민은 바보가 아니다”며 “이제 문 정권은 국민의 심판을 받아야 하고, 심판 받을 날이 분명히 올 것이라 생각한다. 대한민국을 이렇게 만들어놓아 안타깝고 참 아프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이날 대책회의에서 성명서를 공식 채택하고 “역사는 오늘을 문 대통령이 입버릇처럼 말하던 촛불이 꺼지고, 새로운 분노의 촛불이 타오른 날로 기록할 것이다”며 “조 장관 임명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분노의 촛불이 문 정권을 무너뜨릴 것이다”고 선언했다.

    ‘탄핵’이라는 단어가 직접적으로 언급되지는 않았지만 문 대통령을 겨냥해 간접적으로 탄핵 가능성을 시사하며 강도 높은 투쟁에 돌입할 것을 시사했다. 실제 이날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문재인 탄핵’이 오르는 등 정치권뿐만이 아닌 국민들 사이에서도 탄핵을 언급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해임건의안·국조 추진… 특검 카드도 '만지작'

    ▲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바른미래당은 우선 당 차원의 ‘조국 퇴진 운동’에 돌입하고 해임건의안 국회 의결·국정조사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들은 “문 정권이 정권 차원의 검찰 겁박과 수사 방해를 멈추지 않는다면, 즉각적인 특별검사 도입을 통해 진실 은폐 기도를 좌절시킬 것이다”며 상황에 따라 특검 카드도 지속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끝끝내 버틴다면 ‘조국 퇴진 운동’은 ‘국민적 정권 퇴진 운동’으로 번지게 될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