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도 광화문으로…文대통령 결단 촉구 촛불집회 예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2일 21:17:12
    손학규도 광화문으로…文대통령 결단 촉구 촛불집회 예고
    "조국 임명은 국민과의 전쟁 선포"
    "민심 분노로 변해 걷잡을 수 없이 타오를 것"
    기사본문
    등록 : 2019-09-10 11:31
    최현욱 기자(hnk0720@naver.com)
    "조국 임명은 국민과의 전쟁 선포"
    "민심 분노로 변해 걷잡을 수 없이 타오를 것"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광화문에서 촛불집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광화문에서 촛불집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성명에서 “조 장관 임명은 국민과의 전쟁 선포”라며 “걱정대로 이제 조국 이슈가 문재인 이슈로 확대됐다. 도덕성 하나로 문 대통령과 정부에 믿음을 갖고 지켜보려 했던 국민들 마음이 이제 실망과 좌절을 넘어 분노로 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손 대표는 “혹시라도 문 대통령이 40%의 지지자들만 확고하게 갖고 있어도 편가르기로 국민을 다스릴 수 있다고 생각하면 커다란 오산”이라며 “민심은 분노로 변해 걷잡을 수 없이 타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의 임명 철회 결단을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갖겠다”며 “매주 토요일 저녁 우리의 작은 기도가 횃불이 되어 나라를 밝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면서, 열 사람이 모여도 좋고 스무 사람이 모여도 좋다. 국민의 마음을 모으고자 한다”고 했다.

    손 대표는 오는 12일 첫 집회를 개최한다고 밝혔으며 향후 매주 토요일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했다. 그는 “우리가 나라를 위한 마음으로 집회를 열면 원내의원들 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도 많이 찾아 올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