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태에 '길 잃은 중도층'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9일 11:01:03
    조국 사태에 '길 잃은 중도층'
    조국 사태 기점으로 중도층 비율 커져
    진영대결로 번지면서 '정쟁'으로 인식
    결국 야당은 흡수 못하고 무당층으로
    기사본문
    등록 : 2019-09-13 03:00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조국 사태 기점으로 중도층 비율 커져
    진영대결로 번지면서 '정쟁'으로 인식
    결국 야당은 흡수 못하고 무당층으로


    ▲ 추석연휴를 하루 앞둔 11일 인천시 부평 문화의 거리에서 자유한국당이 주최한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대회에서 한 참석자가 '조국 임명 정권 종말' 이라고 씌여진 피켓을 들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계기로 중도층 민심이 출렁이고 있다. 임명 전 여론조사에서 중도층이 조국 장관 임명에 반대했던 것으로 비춰볼 때 향후 이탈할 가능성이 우선 거론된다.

    통상 중도층은 보수주의와 진보주의 가치관을 둘 다 갖고 있으면서 사안에 따라 적용하는 가치를 달리하는 이중 개념주의자를 일컫는다. 이들은 진영논리보다는 합리와 개혁, 실리를 추구하며 그때그때 사안에 따라 판단을 달리하는 경향이 있다. 또 주요 선거 때마다 스윙보트 역할을 해왔다.

    딸 부정입학 의혹과 가족 사모펀드 의혹 등이 불거진 이른바 '조국 사태'는 합리와 개혁, 실리와 거리가 멀다는 점에서 실망한 중도층이 문재인 정부에 등 돌릴 가능성이 크다. 장고 끝 임명을 강행한 여권조차 중도층 이탈을 가장 우려했다.

    실제 조국 사태를 기점으로 중도층의 비율은 점점 커져가는 모습이다. 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9월 둘째주 여론조사에 따르면, △진보(19.4%) △중도진보(26.7%) △중도보수(24.2%) △보수(13.2%) 등이다. 이를 '진보 대 보수'라는 이분법적 구분으로 나눈다면 △진보+중도진보(46.1%) △보수+중도보수(37.4%)이다.

    하지만 '중도'를 중심으로 바라본다면 △중도진보+중도보수(50.9%)로 전체의 과반에 달한다. 조국 사태를 계기로 '중도'라는 큰 스펙트럼에 자신의 정치성향을 걸쳐놓는 경향이 짙어지고 있다고도 해석할 수 있다. 이들은 조국 사태가 어떻게 흘러가느냐에 따라 입장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다만, 현재까지는 중도층의 이탈이 야당에 대한 지지로 이어지지 않는 모습도 동시에 확인되고 있다. 기자간담회와 인사청문회 등 조국 장관에 대한 공세가 최고조에 이르렀던 9월 1주차 리얼미터 여론조사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별다른 반사이익을 누리지 못했다. 한국당 지지율은 29.2%로 전주대비 0.1%포인트 소폭 상승에 그쳤다.

    결국 조국 사태를 계기로 등 돌린 중도층이 이탈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한국당 등 다른 야당을 지지하지 않은 채 '무당층'으로 남아있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일각에서는 조국 사태를 계기로 세력확장과 반등을 꾀하려 했던 야당의 시도가 방법론 측면에서 효과적이었는지 의문도 제기된다. '조국 아웃'을 넘어 '문재인 아웃'까지 외치는 강경투쟁 노선이 중도층을 설득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여론조사 전문가는 "문자폭탄과 실시간 검색어 경쟁으로 대표되는 진영 싸움이 어느 순간부터 조국 논란을 '정쟁'으로 인식하게 만들었다"며 "여기에 한국당이 갖고 있는 기존의 부정적 이미지가 더해져 중도층 흡수에 상당히 방해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