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형건축비, 3.3㎡당 655만1천원…직전比 1.04% 상승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13:57:20
    기본형건축비, 3.3㎡당 655만1천원…직전比 1.04% 상승
    기사본문
    등록 : 2019-09-15 11:00
    이정윤 기자(think_uni@dailian.co.kr)
    국토교통부는 15일 기본형건축비를 개정・고시한다고 밝혔다. 적정 품질의 공동주택 공급을 위해 지난 3월 고시 이후 노무비, 건설자재 등의 가격변동을 고려한 조정이다.

    이번 고시로 인해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공동주택의 분양가격 산정에 활용되는 기본형건축비 상한액이 15일부터 1.04% 상승된다. 이에 따라 공급면적(3.3㎡)당 건축비 상한액은 644만 5000원에서 655만1000원으로 조정된다.

    국토부는 공사비 증감요인을 반영한 기본형건축비를 6개월마다 정기적으로 조정하고 있다.

    이번 기본형건축비 상승요인은 시중노임 등 노무비 상승과 간접노무비, 기타경비 등 간접공사비 요율 변경에 따른 것이다.

    이번에 고시되는 기본형 건축비 상한액은 지난 3월 대비 1.04% 인상된다. 개정된 고시는 15일 이후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하는 분부터 적용된다.

    기본형건축비 상한액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주택의 분양가격(택지비+택지비가산비+기본형건축비+건축비가산비)의 산정 시 적용된다.

    실제 분양가격은 분양 가능성, 주변 시세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하여 결정되므로 실제 분양가에 미치는 영향은 기본형건축비의 인상분보다 낮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기본형건축비를 최신 기술 및 자재를 적용한 적정 품질의 아파트를 공급할 수 있는 수준으로 책정하고, 가산비를 통해 추가적인 품질 향상 소요 비용으로 인정하고 있어 좋은 품질의 공동주택이 지속 공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