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우리은행 ‘꺾기’·농협은행 ‘연대보증’ 적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2일 11:27:07
    금융당국, 우리은행 ‘꺾기’·농협은행 ‘연대보증’ 적발
    기사본문
    등록 : 2019-09-13 14:2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우리은행과 농협은행이 중소기업을 상대로 일명 ‘꺾기’와 연대보증을 요구했다가 금융당국에 적발됐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우리은행 A 지점의 꺾기를 적발해 기관과 직원에게 각각 170만원과 6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해당 직원은 현재 퇴직한 상태다. 금감원은 이 직원에게 ‘주의 상당(퇴직자인 경우)’의 징계 처분도 내렸다.

    금감원에 따르면 A 지점은 2014∼2018년 한 중소기업에 운전자금 2억원을 빌려주는 대가로 회사 대표와 임원 등에게 보험료가 월 100만원인 저축성보험에 가입할 것을 강요했다.

    은행은 여신거래와 관련해 차주 및 중소기업의 대표자 또는 임원 등 차주 관계인의 의사에 반해 은행 상품의 가입을 강요해선 안 된다.

    농협은행 B 지부도 한 조합을 상대로 돈을 빌려주면서 조합 임원에게 연대보증 입보를 요구한 것으로 드러나 과태료 2400만원을 부과 받았다.

    B 지부는 2017년 농식품기업대출 수천만원을 빌려주고 나서 지난해 일부 대출을 갱신할 때 임원의 연대 입보를 요구해 근보증 약정을 맺은 것으로 조사됐다. 은행은 여신거래처 고용 임원에 대한 연대입보 요구도 금지돼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