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상반기 2조원 팔렸다…1인당 4만원 구입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17:31:11
    로또, 상반기 2조원 팔렸다…1인당 4만원 구입
    기사본문
    등록 : 2019-09-13 14:58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올해 상반기 복권 판매액이 2조4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로또 판매액만 2조원을 넘겼다.

    13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복권 총 판매액은 2조358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 증가했다. 판매액 증가율은 2015년 상반기 9.2%를 기록한 이후 가장 높았다.

    경기 전망이 어두울 때면 요행에 따른 일확천금에 기대를 거는 사람이 늘어나기 때문에 복권은 대표적인 ‘불황형 상품’으로 꼽힌다.

    복권 상품별 판매 비중을 보면 로또 판매액이 2조1304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인쇄식 복권 판매가 1447억원, 결합식 연금복권은 508억원, 전자식 복권은 322억원이었다.

    로또 판매액을 인구수(5170만9000명)로 나누면 올해 상반기 1인당 로또 구입액은 4만1199원이다.

    통상 로또 1게임당 1000원, 1장당 5게임을 할 수 있다는 것을 고려하면 한 사람당 로또 8장 조금 넘게 구매한 셈이다.

    연금복권 판매액은 5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억원 감소했다. 상반기 기준으로 연금복권 판매액이 줄어든 것은 5년 만이다. 매월 500만원씩 20년에 걸쳐 당첨금을 받을 수 있는 연금 형태의 복권은 일시 당첨금 선호도에 밀려 인기가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