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3곳 중 1곳 채용 줄인다...확대 기업보다 배 많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13:14:40
    대기업 3곳 중 1곳 채용 줄인다...확대 기업보다 배 많아
    올해 신규채용 작년보다 줄여 33.6%...증가는 17.5%
    대졸 신입채용 전년대비 감소 31.3%...7.5%p↑
    기사본문
    등록 : 2019-09-15 11:0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올해 신규채용 작년보다 줄여 33.6%...증가는 17.5%
    대졸 신입채용 전년대비 감소 31.3%...7.5%p↑


    ▲ 2018-2019년 신규채용 계획.ⓒ한국경제연구원
    올해 신규채용을 지난해보다 줄인다는 기업이 확대한다는 기업보다 배 가량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2019년 주요 대기업 대졸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올해 대기업 신규채용(신입+경력)은 지난해보다 줄인다는 기업이 33.6%인 반면 늘린다는 기업은 17.5%에 그쳤다고 15일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올해 신규채용(신입+경력)규모는 ‘작년과 비슷’(48.9%)하다는 곳이 절반 가량으로 ‘작년보다 감소’(33.6%), ‘작년보다 증가’(17.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를 전년도 조사와 비교해 보면 ‘작년보다 감소’는 9.0%포인트 증가한 반면, ‘작년보다 증가’와 ‘작년과 비슷’은 각각 6.3%포인트와 2.7%포인트 감소했다.

    신규채용을 줄인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상황 악화(47.7%) ▲회사 내부 상황 어려움(25.0%)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15.9%) 등을 꼽았다.

    신규채용을 늘린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미래 인재확보 차원(43.5%) ▲회사가 속한 업종의 경기상황 개선(26.1%) ▲근로시간 단축으로 부족한 인력의 충원(8.7%) ▲지원정책으로 인한 회복 기대(8.7%) 등을 꼽았다.

    올해 대졸 신입직원 채용은 ‘작년과 비슷’(55.0%), ‘작년보다 감소’(31.3%), ‘작년보다 증가’(13.7%)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조사결과와 비교했을 때 ‘작년보다 감소’ 응답은 7.5%포인트 높아지고 ‘작년보다 증가’ 응답이 5.1%포인트 낮게 나타나 올해 대졸신입 채용시장이 지난해에 비해 다소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또 인턴사원 채용에 대해 42%(55개사)가 뽑고 있다고 응답했다. 인턴사원 채용기업에게 ‘정규직 전환가능 인턴제도’ 도입 여부를 물어본 결과, 81.8%(45개사)가 ‘이미 도입’, 12.7%(7개사)가 ‘도입 계획이 있다’고 답한 반면 5.5%(3개사)는 ‘도입할 계획이 없다’고 응답했다.

    대졸 신입직원을 채용하는 경우, 공개채용 이외 수시채용으로도 뽑는 기업이 55%(72개사)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에게 공개채용과 수시채용 비중을 물어본 결과, 공개채용 비중은 평균 35.6%, 수시채용 비중은 평균 63.3%로 응답해 수시채용이 공개채용에 비해 27.7%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시채용 비중이 90% 이상인 응답이 29.2%(21개사)로 나타났다.

    신규채용에 있어 ‘인공지능(AI) 활용’ 여부에 대해서는 77.9%(102개사)가 ‘활용할 계획이 없다’, 10.7%(14개사)는 ‘활용할 계획이 있다’, 11.4%(15개사)는 ‘이미 활용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전년도에 비해 인공지능(AI) 기 활용기업(7개사)과 활용계획기업(10개사)이 모두 증가해 AI채용이 확산추세에 있음을 보여준다. AI 기활용기업은 ‘서류전형’(9개사)과 ‘실무면접’(7개사·중복응답)을 활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한경연은 “실제 롯데·CJ·SK 등은 직무적합도, 자기소개서 표절여부, 필요인재 부합도 등을 구분해내는데 AI를 활용하고 있고 면접에서도 AI 활용기업이 증가하는 만큼 기업의 인재상과 직무분석 등에 대한 사전 준비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채용시 활용하는 모든 채용형태(중복응답)에 대해 기업들은 수시채용(75.6%)·공개채용(73.3%)·추천채용(48.9%)·정규직 전환형 인턴채용(44.3%)·채용박람회(32.1%) 등의 순으로 채용방식을 활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일자리전략실장은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신규채용을 줄이는 기업이 작년보다 많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현대자동차와 SK 등 주요 기업들이 수시채용으로 전환하는 등 수시채용 확대가 예상되는 만큼 취업준비생들은 이러한 채용트렌드를 파악해 꼭 입사하고 싶은 기업의 다양한 채용전형에 대해 미리 대비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 채용시 활용하는 채용형태.ⓒ한국경제연구원
    [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