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2020년도 한‧중 양국 어선 입어규모 등 논의 시작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5일 16:12:30
    해수부, 2020년도 한‧중 양국 어선 입어규모 등 논의 시작
    17일~19일, 부산에서 ‘제19차 한‧중 어업공동위원회 국장급 준비회담’ 개최
    기사본문
    등록 : 2019-09-16 11:00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17일~19일, 부산에서 ‘제19차 한‧중 어업공동위원회 국장급 준비회담’ 개최

    해양수산부가 17일부터 19일(까지 부산에서 ‘제19차 한·중 어업공동위원회 국장급 준비회담’을 개최한다.

    이번 회담에 우리 측에서는 해수부 최용석 어업자원정책관을 수석대표로 해양경찰청, 외교부 관계자 등이 참석하며, 중국 측에서는 농업부 어업어정관리국 리우신종(刘新中) 부국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양국은 2001년 한·중 어업협정이 발효된 이후 매년 교대로 ‘한·중 어업공동위원회’를 개최해 왔다. 이 회담에서는 다음해 양국 어선의 입어규모와 조업 조건, 조업질서 유지방안, 해양생물자원의 보존방안 등 양국 간 어업 협력사항을 논의한다.

    이번 국장급 준비회담에서는 내년도 한·중 배타적경제수역(EEZ)의 입어 척수와 어획할당량, 입어절차 등을 논의한다. 또 최근 양국어선의 조업상황과 합의내용 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중국어선의 불법조업 개선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한·중 잠정조치수역을 포함해 어업협정 대상수역 내의 해양생물자원현황을 공동으로 조사하고, 수산자원 공동 관리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할 계획이다.

    한·중 양국은 이번 준비회담에서 각 의제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고, 올해 11월경 개최 예정인 2차 국장급 준비회담과 ‘제19차 한·중 어업공동위원회’ 본 회담에서 협의내용을 조율한 후 주요 의제에 대해 최종적으로 합의할 계획이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