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새 CEO에 정호영...한상범 부회장 용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7일 22:03:17
    LGD, 새 CEO에 정호영...한상범 부회장 용퇴
    LG화학 COO 내정...분위기 쇄신 차원
    내년 3월 주총·이사회서 선임 절차
    기사본문
    등록 : 2019-09-16 16:12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LG화학 COO 내정...분위기 쇄신 차원
    내년 3월 주총·이사회서 선임 절차


    ▲ 정호영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내정자(사장).ⓒ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새로운 수장에 정호영 LG화학 사장이 선임됐다. 지난 7년여간 최고경영자(CEO)직을 수행해 온 한상범 부회장은 용퇴했다.

    LG디스플레이는 16일 현 대표이사인 한상범 부회장이 실적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하면서 긴급이사회를 개최해 이를 수용하고 정호영 사장을 새로운 CEO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정호영 사장은 내년 3월 주총과 이사회를 통해 대표이사로 선임되는 절차를 밟게 될 예정이다.

    이사회는 ‘책임경영’과 ‘성과주의’라는 LG의 인사원칙을 반영하고 새로운 사령탑을 중심으로 사업전략을 재정비하는 한편, 조직분위기를 쇄신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기를 바라는 한 부회장의 뜻을 존중해 사퇴의사를 수용했다.

    회사측은 "한 부회장이 CEO로서 현재의 경영상황에 책임을 느껴 용퇴를 결심헸고 새로운 CEO를 중심으로 내년 이후를 준비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기 위해 정기인사 이전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의 새로운 수장이 된 정호영 사장은 17일부터 집행임원으로서 공식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정 사장은 LG전자 영국 법인장을 거쳐 주요 계열사에서 최고재무책임자(CFO) 및 최고운영책임자(COO) 등 다양한 경험을 쌓았으며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산업을 넘나드는 통찰력을 발휘해 회사가 직면한 어려운 국면을 타개할 적임자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지난 2008년부터 6년 동안 LG디스플레이 CFO로 재직하며 사업전략과 살림살이를 책임진 바 있어 디스플레이 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깊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번 이사회 결의에 따라 지난 8년간 LG디스플레이를 이끌었던 한상범 부회장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게 되며 내년 3월 정기주주총회까지는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직을 유지하게 된다.

    자진 퇴진을 선택한 한상범 부회장 역시 액정표시장치(LCD)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사업구조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실적이 악화되는 책임을 지고 용퇴했지만 그동안 회사 발전에 기여한 성과는 크다는 평가다.

    지난 2012년 LG디스플레이 CEO로 취임한 후 그 해 2분기부터 2017년 4분기까지 23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하며 LG디스플레이가 글로벌 일등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크게 공헌했다. 뿐만 아니라 8년 연속 대형(9.1인치 이상) LCD 패널 점유율 1위(매출액·면적기준)를 이어가고 있다.

    또 구조적인 공급과잉과 경쟁이 치열한 LCD에서 OLED로 글로벌 디스플레이 패러다임을 바꾸기 위해 어려운 경영상황에서도 과감한 투자를 단행, LCD 중심이었던 회사의 사업구조를 OLED로 전환하는 기반을 마련했다. 특히, 대형 OLED 시장을 개척해 TV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