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900일 만에 외출…수술차 일반병원 입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7일 22:03:17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900일 만에 외출…수술차 일반병원 입원
    오는 17일 수술 예정…회복까지는 3개월 걸릴 듯
    기사본문
    등록 : 2019-09-16 16:51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오는 17일 수술 예정…회복까지는 3개월 걸릴 듯

    ▲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일 구속 900일 만에 경기 의왕시 서울 구치소에서 나왔다. 어깨 수술을 받기 위한 것으로 회복까지는 약 3개월이 걸릴 것으로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900일 만인 16일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왔다. 어깨 수술을 받기 위한 것으로 회복까지는 약 3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법무부 등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쯤 서울 서초구 소재 성모병원으로 이송돼 입원 절차를 밟았다. 서울구치소는 지난 11일 박 전 대통령의 수술과 치료를 위해 외부병원 입원을 결정했다.

    박 전 대통령이 2017년 3월 11일 수감된 뒤 구치소 밖에서 머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박 전 대통령은 21층 VIP 병동 9개 호실 중 1개 호실에 머무르고 있다.

    그간 서울구치소는 소속 의료진의 진료 및 외부 인사의 초빙진료와 외부병원 후송 진료 등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의 어깨 치료를 지원해왔지만 박 전 대통령의 상태는 호전되지 않았다. 이에 박 전 대통령은 최근 외부 전문의로부터 ‘어깨 수술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받았다.

    박 전 대통령은 엑스레이와 심전도 등 수술에 필요한 기초 검사를 받고 별다른 문제가 없으면 오는 17일 수술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수술 후 회복까지는 약 3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법무부 교정본부 관계자는 “아직 수술 전이라 정해진 입원 기간이 없다”며 “수술 예후를 봐서 입원 기간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