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할까요' 이정현 "첫 코믹 로맨스, 하고 싶은 장르였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12:36:05
    '두번할까요' 이정현 "첫 코믹 로맨스, 하고 싶은 장르였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9-17 14:08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배우 이정현이 영화 '두번할까요'를 통해 첫 로맨스 연기에 도전한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배우 이정현이 영화 '두번할까요'를 통해 데뷔 후 첫 로맨스 연기에 도전한다.

    이정현은 17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두번할까요' 제작발표회에서 "첫 코믹 로맨스를 찍었다"며 큰 의미를 부여했다.

    이정현은 "감독님께 감사하다"며 "연민을 자극하거나 연기력을 필요로 하는 시나리오만 많이 들어왔다. 그런데 '두번할까요'는 하고 싶은 장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믹 로맨스를 어떻게 할지, 긴장도 되고 떨리기도 했다. 권상우와 이종혁이 잘해줘서 즐겁게 촬영에 임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두번할까요'는 생애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다.

    '두번할까요'는 생애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 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분)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 분)까지 달고 다시 선영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로맨스다. 10월 17일 개봉.[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