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 성장세 폭발적…작년 대비 42%↑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9일 21:53:02
    해외직구 성장세 폭발적…작년 대비 42%↑
    관세청, 올 상반기 해외직구 수입동향 발표…중국 전자제품, 미국 건강기능식품 주도
    기사본문
    등록 : 2019-09-17 14:21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관세청, 올 상반기 해외직구 수입동향 발표…중국 전자제품, 미국 건강기능식품 주도

    해외직구 성장세가 가히 폭발적이다.

    ▲ ⓒ관세청

    관세청이 17일 발표한 올해 상반기 해외직구 수입동향을 보면, 상반기 해외직구 규모는 2123만 건·15억8000만 달러로 작년 상반기(1494만 건·13억2000만 달러) 대비 건수기준은 42%, 금액기준은 20% 증가했다.

    이는 올 상반기에 우리나라 전체 수입액이 2523억 달러로 전년 상반기 보다 4% 감소한 것을 감안하면 급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셈이다.

    또한 중국 광군제와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등 연말 해외 대규모 할인행사의 영향으로 보통 하반기에 해외직구 수요가 증가하는 그간 추이에 비춰보면 올해 해외직구 규모는 2017년 20억 달러를 달성한지 2년 만에 30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관세청은 예상했다.

    이 같은 해외직구 증가세를 이끈 주요 요인으로는 중국의 전자제품, 미국의 건강기능식품이 대표적이다.

    중국 직구시장의 급격한 성장으로, 중국발(發) 전자제품 직구는 전년 보다 2배 이상 급증했다. 작년에는 중국에서 직구로 반입되는 전자제품 중 공기청정기와 무선청소기가 가장 많았으나, 올 상반기에는 무선이어폰(54만6000건·25%)과 공기청정기(18만2000건·9%)순으로 많이 반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년 대비 증가율이 높은 제품으로는 무선이어폰이 12배(4만3419건→54만6317건)이상 늘어났으며, 전동스쿠터의 경우에도 3배(1317건→4295건)이상 증가했다.

    또한 해외직구 1위 수입품목인 미국 건강기능식품은 직구족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에서 직구로 반입되는 건강기능식품은 올 상반기에 373만 건으로, 전년 상반기(260만 건)대비 43%나 증가해, 단일 국가·단일 품목군에서 우리나라 직구족이 가장 많이 구입하는 품목으로 분석됐다.

    해외직구의 국가별 점유율(건수기준)은 미국이 46%로 여전히 1위를 기록했지만 3년 사이 점유율이 19%p 감소했다. 그 뒤로 중국, 유럽, 일본 순이었으며, 33%인 중국의 가파른 성장과는 달리 일본의 비중은 다소 하락 추세(8%→7%)를 보였다.

    증가율로 보면 중국발 직구는 작년 상반기 343만 건·2억 달러에서 올 상반기 701만 건·3억 달러로 건수는 106%, 금액은 49% 증가했으며, 일본은 작년 상반기 126만 건·9000만 달러에서 올 상반기 159만 건·1억 달러로 건수 26%, 금액은 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관세청

    품목별 해외직구 수입은 건강기능식품이 여전한 강세였으며, 의류·전자제품이 70% 이상 크게 늘었다.

    전통적인 해외직구 인기 품목인 건강기능식품이 456만 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하며 직구 반입량 1위 자리를 유지했고, 상승률이 큰 품목으로는 의류가 329만 건으로 전년 대비 72% 증가율을 기록하며 해외직구 반입량 2위를 차지했다.

    특히 전자제품은 올해 상반기 가장 높은 상승세(78%↑)를 보였는데 국내 직구족이 가장 많이 구입한 제품은 무선이어폰과 공기청정기, 전동스쿠터 등이며, 이외에도 커피머신(75%↑), 태블릿 PC 등 노트북(52%↑)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 직구의 주도층은 30대와 20대가 전체 해외직구의 69%를 차지했고, 남성보다는 여성이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남녀 간 해외직구 이용 비율 격차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