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 총력…접경지 야외훈련 중단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13:14:40
    軍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 총력…접경지 야외훈련 중단
    기사본문
    등록 : 2019-09-19 20:38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경기 파주 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가운데 군 당국도 확산 방지를 위해 비상조치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경기 파주 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가운데 군 당국도 확산 방지를 위해 비상조치에 들어갔다.

    17일 국방부에 따르면 군은 자체적으로 발생지역에 위기경보 '심각' 단계를 발령하고 해당 지역에 있는 부대들에 야외훈련을 자제하라는 방침을 내렸다.

    군은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당분간 부대훈련을 잠정 연기할 방침이다. 해당 지역 부대의 예비군 훈련 일정도 연기됐다.

    지난 18일에는 전군이 주둔지 및 훈련장, 해안 및 강안, 민간통제선, 비무장지대(DMZ) 일대 등을 대상으로 돼지사체의 감염원 차단을 위한 수색정찰을 했다.

    병무청은 이날 파주 및 연천 지역의 현역병 입영 또는 사회복무요원 소집 등 병역의무이행 통지서를 받은 사람들은 본인이 원할 경우 복무를 늦출 수 있다고 밝혔다.

    연기 대상은 본인이나 가족이 축산업에 종사하는 사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피해가 발생했거나 관련된 방역활동 등을 직접 수행하거나 지원 활동을 하는 경우다.

    연기 신청은 병무민원상담소나 전국에 있는 지방병무청 고객지원과에 전화하거나 병무청 홈페이지 민원포털 및 병무청 앱 민원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