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재산권 무역수지 상반기에만 8.8억달러 적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13:14:40
    지식재산권 무역수지 상반기에만 8.8억달러 적자
    기사본문
    등록 : 2019-09-20 12:00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 우리나라 지식재산권 무역수지 추이.ⓒ한국은행

    우리나라의 지식재산권 무역수지가 올해 상반기에만 9억달러 가까이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중 지식재산권 무역수지(잠정)' 자료를 보면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의 지식재산권 무역수지는 8억8000만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유형별로 보면 산업재산권(-14억3000만달러)은 적자를 보인 반면, 저작권(7억4000만달러)은 흑자였다.

    기관형태별로는 외국인투자 대기업(-1억달러)과 외국인투자 중소·중견기업(-19억2000만달러)을 중심으로 적자를 나타냈다. 반면 국내 대기업(5억5000만달러)과 국내 중소·중견기업(6억달러)은 흑자였다.

    또 산업별로는 제조업(-9억1000만달러)이 적자를 보였고, 서비스업(7000만달러)은 흑자를 기록했다.

    한편, 거래상대방 국가들 중에서는 미국(-22억3000만달러)과 일본(-4억9000달러), 독일(-1억5000만달러) 등에서 적자를 보였다. 반면 베트남(11억7000만달러)과 중국(10억5000만달러) 등에서는 흑자를 거뒀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