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직원수 33.5% 급증…부작용 우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3일 00:15:24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직원수 33.5% 급증…부작용 우려”
    신규 채용‧정규직 전환 증가 영향…한전, 한수원, 한전KPS 順
    40개 공공기관 중 7개 기관, 5년차 미만 직원 비중 절반 넘어
    김삼화 의원 “정부 시책 따른 무리한 신규 채용 바람직하지 않아”
    기사본문
    등록 : 2019-09-22 10:50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신규 채용‧정규직 전환 증가 영향…한전, 한수원, 한전KPS 順
    40개 공공기관 중 7개 기관, 5년차 미만 직원 비중 절반 넘어
    김삼화 의원 “정부 시책 따른 무리한 신규 채용 바람직하지 않아”

    ▲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실

    한국스마트그리드사업단을 제외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40개 공기관 직원 수가 지난 5년간 33.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삼화 의원(바른미래당 간사)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40개 공공기관에서 최근 5년간(2015~2019년) 신규 채용한 인력은 2만5932명에 달했다.

    또 비정규직 직원 중 직고용 형태의 정규직으로 전환된 인력도 2390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5년간 공공기관 직원이 2만8322명이나 늘어난 셈이다.

    지난 5년간 신규 채용이 가장 많은 기관은 한국전력공사로 올 하반기 입사자를 포함하면 총 7624명에 이른다. 여기에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비정규직 직원 234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전체 직원 수가 2만2099명인 점을 감안하면 10명 중 3.6명은 입사 5년차 미만이다.

    한전에 이어 지난 5년간 신규 채용이 많은 기관은 ▲한국수력원자력(3678명) ▲한전KPS(2218명) ▲전기안전공사(1238명) ▲한국가스공사(1088명) ▲강원랜드(1069명) 순으로, 6개 기관이 1000명 이상을 신규 채용했다.

    신입사원과 정규직 전환 직원을 포함하면 40개 중 7개 기관은 입사 5년차 미만 직원 비중이 절반을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

    로봇산업진흥원(87.5%)을 비롯해 에너지재단(81.8%),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63.6%), 한국에너지공단(57.5%), 한전의료재단 한일병원(55.4%), 전략물자관리원(53.1%), 전력거래소(52.4%) 등이다.

    이들 기관은 신규 직원 채용을 늘리는 동시에 비정규직 직원을 직고용 형태로 정규직화하면서 전체 직원들의 근무연수가 낮아졌다.

    5년차 미만 직원 비중이 30% 이상인 기관은 전체 40개 중 30곳에 달했다.

    단기간 급격히 신규 인력이 늘어남에 따라 향후 인사적체 등 인력운영에 있어 부작용이 클 것으로 우려된다. 또 지속적으로 채용규모를 늘리기 어렵다는 점에서 내년부터 신규 채용이 급격히 줄어들 가능성도 제기된다.

    아울러 임금 및 복지 등 처우 면에서 정규직 전환 직원들과 기존 정규직 직원들 간의 차이가 존재해 향후 ‘노노갈등’이 격화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삼화 의원은 “좋은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것 자체는 긍정적이지만 공공기관들이 정부 시책을 따르기 위해 무리하게 신규 채용을 늘려 나가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앞으로 정부는 공공기관의 부채와 신규 사업 등을 고려해 채용규모를 조절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