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도축장 돼지 1927마리 돼지열병 '음성'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7일 22:03:17
    경북 도축장 돼지 1927마리 돼지열병 '음성'
    기사본문
    등록 : 2019-09-22 16:3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경북도내 도축장에 출하된 돼지를 상대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대한 정밀 검사를 벌인 결과 전혀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가 지난 19∼20일 도내 8개 도축장에 나온 247 농가의 돼지 1927마리를 대상으로 ASF 정밀진단검사를 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도는 지난 19일부터 3주간 도축장에 출하되는 돼지를 농가당 8마리씩 무작위로 추출해 정밀검사를 벌이고 있다.

    앞으로도 도축장에서 검사를 계속해 도내 돼지 사육 740여 농가 전체의 이상 유무를 확인하고, 이 기간 출하하지 않아 빠진 농가는 별도의 정밀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도는 ASF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도내 모든 시·군에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하고 있으며 양돈 농가 예찰과 소독을 강화하고 있다.

    태풍 때 많은 비로 소독약과 생석회가 씻겨나가는 것을 고려해 태풍이 지나간 뒤에 농장 일제소독을 하고 생석회를 다시 살포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군에 생석회 150t을 긴급 배부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