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압수수색…강효상 "이제는 청와대가 멈춰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06:06:49
    조국 압수수색…강효상 "이제는 청와대가 멈춰라"
    "'조국 게이트', '정권 게이트'로 번질 수도
    文, 레임덕 원치 않는다면 정상으로 돌려라"
    기사본문
    등록 : 2019-09-23 10:39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조국 게이트', '정권 게이트'로 번질 수도
    文, 레임덕 원치 않는다면 정상으로 돌려라"


    ▲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자료사진). ⓒ연합뉴스

    현직 법무장관이 자택까지 압수수색당한 상황과 관련해,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제는 청와대가 멈춰야 한다"고 호소했다.

    강효상 의원은 23일 불교방송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했다. 이날 검찰은 조국 법무장관의 서울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에 착수했다.

    이와 관련, 강 의원은 "정권이 국민을 이기려 해서는 안 된다. 이제 청와대가 멈춰야 한다"며 "정권이 더 이상의 레임덕이나 지지율 하락을 원치 않는다면 여기서 조국 장관을 사퇴시키고 정상으로 돌려야 한다는 충언을 드린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2년 반이나 남은 문재인정권이 레임덕에 빠지는 것은 국가적으로도 불행한 일"이라며 "'조국 게이트'가 '정권 게이트'로 번지지 않기 위해서라도, 지금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의 뜻을 수용해서 현명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날 강 의원은 조 장관의 수모가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으로 끝날 게 아니라,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사법처리 또한 임박했다고 경고했다.

    강 의원은 "문서 위조 혐의에 사모펀드와 관련해 자본시장법 위반과 횡령·배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언론에 보도가 된다"며 "돈을 운용하는데 정경심 교수가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면, 정 교수의 여러 불법 혐의에 대해서는 사법처리가 불가피한 것"이라고 내다봤다.

    "의원직 총사퇴, 의총에서 제안했던 것 사실
    베네수엘라, 좌파에 나라 넘어가…신중해야"


    '조국 사태'와 관련해 강 의원은 지난 17일 동대구역 광장에서 삭발을 단행했다. 강 의원은 삭발 뿐만 아니라 의원직 총사퇴도 자신이 제안했었다면서도, 베네수엘라의 사례에 비춰볼 때 의원직 총사퇴는 지극히 신중해야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조국 장관이 임명강행된 9일에 나경원 원내대표와 원내대표단이 모여 논의할 때, 내가 의원직 사퇴서를 모두 제출하자는 제안을 했다"며 "의원총회에서 발언했지만, 동조하는 의원들도 있고 '정기국회를 앞두고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들도 많아서 채택은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당 의원들 중에 의원직에 연연하는 사람은 한 명도 없다"면서도 "우리 당이 20일에 베네수엘라 리포트를 발표했는데, (베네수엘라에서) 야당이 총선을 보이콧했다가 완전히 나라를 좌파 정치세력에게 넘겨준 사례가 있기 때문에 상당히 신중해야할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자신의 삭발에 대해서는 "전국민적으로 조국 임명에 대한 반대와 경제실정에 대한 비판이 높지만, 특히 대구·경북은 절규에 가까운 비판이 있다"며 "정치인은 지지자와 공감하는 게 역할이기 때문에 지지자와 공감하고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한 저항의 결기를 확산하기 위해 삭발을 하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