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퇴양난' 손학규, 돌파구 찾을 수 있을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0일 00:22:16
    '진퇴양난' 손학규, 돌파구 찾을 수 있을까
    손학규, 조국 퇴진 촛불집회·당내 특위 구성 등 독자 행보 강화
    비당권파, 당내 투쟁 이어가며 야권 재편 밑그림 구상
    기사본문
    등록 : 2019-09-23 18:20
    최현욱 기자(hnk0720@naver.com)
    손학규, 조국 퇴진 촛불집회·당내 특위 구성 등 독자 행보 강화
    비당권파, 당내 투쟁 이어가며 야권 재편 밑그림 구상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 대한 사퇴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퇴진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손 대표가 다양한 독자 행보를 통해 돌파구를 찾고 있는 가운데 윤리위원회에 회부돼 있는 이준석 최고위원의 징계 건 등이 내홍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손 대표는 비당권파를 향한 직접적 공세보다는 대(對)정부 투쟁 행보 등을 통해 존재감을 높이고 당 장악력을 높인다는 복안이다. 그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법무부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이어가는 한편 고위공직자 자제 입시비리 전수조사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손 대표는 비당권파 최고위원들의 최고위 보이콧으로 인해 특위 구성에 차질이 생기고 있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최고위가 제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어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임재훈 사무총장이 이 문제를 당내에서 어떤 방식으로 노력해나갈지 특단의 대책을 세워주길 바란다”고 했다.

    비당권파 측은 당내 투쟁을 이어가며 야권 재편의 밑그림을 구상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등 독자적 세력을 구축한 후 총선을 앞두고 야권 재편 과정에서 타 정당과의 연대 및 통합을 추진할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긴급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 전환에 대해서는 오래전부터 논의해왔다”며 “손 대표에 대한 대응 과정에서 경우의 수 안에 포함돼 있는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아울러 비당권파 측은 본래 당권파로 분류됐던 당내 호남계 의원들의 기류 변화에도 촉각을 세우고 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호남계 의원들은 금주 중 손 대표를 직접 만나 당내 상황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소위 당권파 내에서도 언론에는 드러내기 어렵지만, 손 대표가 물러나야 된다는 목소리가 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리위, 이준석 징계 여부 주목

    ▲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 같은 상황에서 이준석 최고위원 징계 여부도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최고위원은 안철수 전 대표를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는 의혹 등을 받아 윤리위에 제소된 상황이다.

    비당권파 측에서는 이 최고위원이 ‘직무정지’에 상응하는 징계를 받아 최고위원직을 박탈당할 경우, 손 대표가 당을 독단적으로 이끌 수 있는 권한을 갖게 되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당헌·당규에 따르면 최고위 안건은 재적위원 과반수의 출석과 출석의원 과반수의 찬성으로 의결하게 되는데, 이 최고위원의 이탈로 총 최고위원수가 7명이 될 경우 당권파 최고위원 4명만으로도 의결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손 대표는 윤리위의 운영에 일절 관여한 바 없다는 주장을 견지해 왔다. 그는 이날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최고위원의 징계 논의와 관련한 질문에 “나는 모르는 일이다”라고 선을 그었다.[데일리안 = 최현욱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