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태에 역풍일자…범여권, 조국 이슈에 '침묵' 택했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9일 21:53:02
    조국 사태에 역풍일자…범여권, 조국 이슈에 '침묵' 택했나
    정의당, 최고위원회의 발언 無 논평 無
    민주·한국·바른미래 즉각적 대응과 차이
    기사본문
    등록 : 2019-09-23 18:30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정의당, 최고위원회의 발언 無 논평 無
    민주·한국·바른미래 즉각적 대응과 차이


    ▲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7일 오후 국회 대표실을 방문한 조국 법무부 장관과 대화를 나누다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23일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지만, 정의당 등 범여권은 침묵하는 분위기다. 정의당과 평화당은 이날 오전 압수수색 소식이 전해진 이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장관에 대해 일말의 언급도 없었다. 정의당은 별도의 논평도 내지 않았다.

    이는 즉각적으로 입장을 발표한 더불어민주당이나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과는 대비됐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압수수색이 진행되던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 수사 관행상 가장 나쁜 것이 먼지털기식 수사"라며 "확실한 증거가 나오지 않은 것을 보면 수사가 상당히 난항을 겪고 있는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 현재까지 드러난 각종 혐의만으로도 조국 부부는 구속을 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반면, 정의당과 평화당 관계자는 "당 공식 논평을 내지 않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당 내부에서도 조 장관에 대한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건건별로 입장을 밝히기보다는 어떤 이유와 내용 때문인지 면면히 살펴보는 게 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평화당 관계자도 "아직 살펴보지 못했다. 조국 이슈가 매일 터지니까 피로감이 느껴지는 게 사실"이라고 했다. 평화당은 오후에서야 당 공식 논평을 내고 "검찰 수사에 대해 이러저러한 주문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했다.

    일각에선 조국 사태로 범여권의 곤란해진 처지를 보여주는 것이란 지적도 나온다. 범여권은 '개혁'에 방점을 두고 조 장관의 임명에 힘을 실었지만, 정작 조 장관 의혹은 연일 추가되고, 여론도 악화하고 있다. 이에 조 장관을 더이상 찬성하기도 반대하기도 어려워진 범여권이 '침묵'을 택했다는 것이다.

    범여권에 대한 실망감은 여론지표를 통해 나타나고 있다. 조국 사태에 선명한 메시지와 일관된 입장을 내놓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지지율이 올랐으나, 민주당과 정의당, 평화당 등은 지지율이 하락했다. 이날 리얼미터가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전주대비 각각 2.4%p, 1.0%p 오른 32.5%, 6.2%로 조사됐다. 반면, 민주당과 정의당, 평화당은 전주대비 각각 1.4%p, 0.9%p, 0.2%p 떨어진 38.1%, 5.3%, 1.6%로 집계됐다.

    정의당도 조 장관 지지 결정으로 역풍이 불자 고개를 숙였다. 심 대표는 21일 조 장관을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은 것과 관련해 "이번 정의당 결정이 국민적 기대에 못 미쳤던 것은 사실"이라며 "우리 사회의 특권과 차별에 좌절하고 상처받은 청년들과 당의 일관성 결여를 지적하는 국민들께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기사에 언급된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1.8%포인트.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