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조국 자택 압수수색에 표정관리…윤석열엔 등 돌리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9일 21:53:02
    與, 조국 자택 압수수색에 표정관리…윤석열엔 등 돌리나
    조심스러운 與, 최고위 회의서 이해찬만 檢 비판
    당내 일각 '출구 전략 모색' 의견도 나와
    윤석열 향해선 "원칙에 맞게 수사 성과 내라"
    기사본문
    등록 : 2019-09-24 02:00
    이슬기 기자(seulkee@dailian.co.kr)
    조심스러운 與, 최고위 회의서 이해찬만 檢 비판
    당내 일각 '출구 전략 모색' 의견도 나와
    윤석열 향해선 "원칙에 맞게 수사 성과 내라"


    ▲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고 있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을 마친 뒤 물을 마시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검찰의 조국 법무부장관 압수수색 소식이 전해지자 서둘러 표정관리에 나섰다. “예상했던 일”이라는 게 공식적인 반응이지만, 이를 계기로 여론이 더 악화할 가능성에 긴장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압수수색 직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 수사가 “난항을 겪고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규모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데 현재까지 확실하게 진실이 밝혀지는 것은 별로 없는 것 같다”며 “검찰 수사관행상 가장 나쁜 것이 먼지털기식 수사, 별건 수사인데, 한 달 동안을 하면서 확실한 결과가 나오지 않는 것을 보면 수사가 상당히 난항을 겪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가 비공개 사전회의 끝에 ‘더 지켜보자’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풀이된다. 일단은 ‘조국 지키기’ 모드를 유지한다는 뜻이다.

    그러나 이날 최고위에서 검찰 수사에 대한 의견을 내놓은 인사는 이 대표 한 명에 그쳤다. 이는 검찰 수사에 대해 최고위원들이 일제히 비판하던 지난달 말과 다른 반응이다.

    당 내부에서는 ‘조국 지키기’를 그만두고 출구 전략을 모색해야 할 때라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조 장관 수사가 당에 부담을 줄 수밖에 없지만, 검찰 역시 무리하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며 “확실한 결과를 보고 결정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지만, 여러 시나리오에 대비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임명 당시 강력한 지지 의사를 밝혔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선 비판의 수위를 더욱 높였다. 윤 총장에 대해 배신감을 토로하는 듯한 발언도 나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을 향해 “(수사) 성과도 중요하지만 그 성과를 얼마나 원칙에 맞게 민주적 절차에 의해 내느냐도 고민해야 한다”고 정면 비판했다.

    그는 전반적인 검찰 수사에 대해서도 “무리하는 것 같다. 아니면 말고 식 별건 수사가 한 두 개가 아니다”며 “범죄 혐의점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수사를 빌미로 법무부 장관의 자택에 직접 들어가 압수수색을 펼쳤다”고 말했다. 또 "특수부 검사가 최대 40명 투입됐다고 하는데, 이 정도 지지부진은 도리어 매우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